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NBC기자 에볼라 감염

라이베리아서 에볼라 확산 취재중
5일 미국으로 이송돼 치료 예정

미국 TV 방송사 NBC 뉴스의 카메라 기자가 라이베리아에서 에볼라 바이러스 확산을 취재하다 에볼라에 감염돼 5일 미국으로 돌아와 치료를 받을 예정이다.

데보라 터네스 NBC뉴스 사장은 2일 에볼라에 감염된 카메라 기자 외에 의학기자인 낸시 스나이더맨 박사와 다른 취재진도 미국에 돌아오면 보건 당국이 21일 간 이들을 격리해 관찰할 것이라고 밝혔다.

NBC 뉴스는 에볼라에 감염된 기자의 가족의 요청에 따라 기자의 신원은 밝히지 않았다.
에볼라에 감염된 기자는 라이베리아에서 3년 간 바이스뉴스 등 여러 매체에서 일했던 프리랜서 카메라 기자로 최근 에볼라 확산에 대해 취재하고 있었다. 그는 1일부터 NBC 뉴스의 에볼라 관련 뉴스 촬영을 시작했었다.

스나이더맨 박사는 이날 저녁 MSNBC의 ‘레이첼 매도우 쇼’에서 에볼라에 감염된 카메라 기자는 전날 피로와 몸살을 느꼈고 고열이 있어 다음날 보건소에서 검사를 받았다며 그 후 그는 계속 보건소에 격리돼 있었다고 전했다.

스나이더맨 박사는 “첫 증상이 나타나기까지 보통 8~10일이 걸리기 때문에 이 카메라 기자는 NBC 뉴스를 위해 일하기 전 이미 에볼라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기자가 젊고 초기에 입원한 것은 좋은 소식”이라며 “오늘 기자와 이야기했는데 그의 기분이 괜찮았고 약간 걱정하면서도 집으로 돌아갈 생각을 하고 있고 곧 비행기로 이송될 것”이라고 전했다.

그는 자신과 다른 NBC 취재진 3명은 에볼라 증상은 없지만, 사람들과 악수나 포옹을 하지 않고 소독제로 손을 닦는 등 행동을 조심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우리는 이를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며 “하루 2번 모두 체온을 재면서 서로 상태를 확인하고 우리 중 1명이 갑자기 열이 나거나 증상이 나타나면 보건 당국에 이를 보고할 것”이라고 말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