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과학 이야기] '우유의 에센스' 치즈에도 이런 부작용이…

치즈는 각양각색의 풍미로 사랑받고 있는 식품이다. 우유의 에센스로 불릴 만큼 영양도 풍부하다. 원유와 응고방법, 숙성유무, 사용한 발효균 등에 따라 종류 또한 수천 가지에 이른다. 그만큼 효능도 다양하지만, 치즈 역시 피해야 할 부작용이 있다.

▶유당불내증= 우유 속 유당을 분해하는 효소가 부족한 사람에게 생기는 부작용이다. 보통 먹은 지 30분에서 2시간 이내에 복부 팽만과 복통, 설사, 가스, 메스꺼움 등을 호소한다. 치즈는 제조과정에서 유당이 대부분 배출돼 유당불내증이어도 먹을 수 있다. 하지만, 단단하고 오래 숙성된 치즈가 아닌 부드럽고 신선한 치즈에는 상당량의 유당이 남아 있어 부작용의 가능성이 여전하다.

▶유제품 알레르기= 유당불내증과 다르다. 소 단백질에 반응하는 알레르기이기 때문에 우유를 원료로 한 모든 유형의 치즈를 피해야 한다. 옥스퍼드 임상의학 핸드북에 따르면 유제품 알레르기의 증상으로 습진, 발진, 두드러기, 설사, 가스, 변비, 천식 등이 나타난다.

▶방광암= 네덜란드와 벨기에의 공동 연구에 따르면 하루에 53g 이상의 치즈를 먹는 사람은 같은 양의 초콜릿바를 먹는 사람보다 50% 이상 방광암 발병위험이 컸다. 반면, 하루 53g 이하의 치즈를 섭취하는 사람에게서는 방광암 위험이 특별히 높아지지 않았다.

▶부정맥= 영국 런던 웰링턴병원 연구에 따르면 치즈와 와인의 궁합은 부정맥의 위험을 안고 있다. 치즈와 와인 속 '티라민' 성분 때문이다. 티라민은 교감신경을 흥분시켜 심박수와 혈압을 높인다. 심장질환이 있는 고령자라면 유의해야 할 필요가 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