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한국 분재의 멋 미국 사회에도 통한다

한국관 추진하는 분재전문가 홍덕기 씨

“자연스러움을 연출하는 한국 분재의 특징을 이곳에 알리고 싶습니다.”

DC 국립 수목원 내 분재박물관에 한국관 설치를 추진 중인 분재전문가 홍덕기(사진) 씨의 말이다.
 25년간 분재의 외길을 걸어온 그는 한·중·일 삼국의 분재 특성을 이렇게 묘사한다.
 분재가 태동한 중국은 강하면서도 웅장하고, 중국으로부터 분재를 수입한 한국은 자연스러운 맛을 그대로 살렸고, 분재를 꽃피운 일본은 인위적인 맛이 특징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미국인들이 알고 있는 분재는 대부분 일본과 중국식이라고 덧붙였다.

4년 전 한국 생활을 청산하고 워싱턴에 정착한 그는 현재 메릴랜드 벨츠빌에 위치한 벤 키 너서리(Behnke Nurseries)에서 분재 강의 등으로 분재 인구 저변확대에 힘쓰고 있다.
 최근 입소문을 타고 한인을 비롯해 미국인들이 그의 솜씨를 탐내 배움을 자청하고 있다고 귀띔했다.
 이렇듯 한국 분재에 대한 관심이 커지면서 그에게는 커다람 꿈이 하나 생겼다. 미국인들에게는 다소 생소하지만 자연스러운 한국 분재를 알리고 싶은 것이다.

홍 씨는 “어디서 어떻게 시작해야 할지 모르지만 일본, 중국관이 위치한 수목원내 분재 박물관에 한국관을 만들고 싶다”고 말했다. 일반인들에게 쉽게 노출해야 그만큼 한국 분재에 대한 관심이 커지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워싱턴 일원 분재 인구를 늘려 목소리를 높이는 방안과 한국 내 분재조합이나 분재 영농조합 등과 힘을 모으는 방법도 추진하고 있다.

그는 한국관 설립은 한국 분재를 알리는 것이기도 하지만 한국 분재시장의 판로를 개척하는 의미도 담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분재를 배우고 싶은 한인들을 위한 조언도 아끼지 않았다. 1~2개월의 초급 과정에 중급 실기 과정, 즉 1년 정도 지나면 제대로 된 분재를 만들 수 있다고 말했다.
 홍 씨는 삶의 질이 높아질수록 취미를 가져야 하고, 고품격 여가 생활에 분재만큼 좋은 취미도 없다고 강조했다.
 ▷문의: 301-875-3519, jsfarm2002@gmail.com

허태준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