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건강 칼럼] 비타민 D와 대장암 밀접한 연관

대장암의 원인은 여러 가지다. 그중에도 고지방식이 첫손 꼽히는 원인이다. 비타민 D와 대장암은 어떤 관계가 있는지 알아보자.

미국의 흑인들은 그들의 고향인 아프리카의 흑인들에 비해 대장암 발생률이 말도 안 되게 높다. 미국의 흑인 인구 10만 명 당 69명이란 엄청난 대장암 발생률과 높은 사망률에 비해 아프리카 흑인의 대장암 발생률은 10만 명 당 4명에 불과하다. 미국의 백인도 비슷한 대장암 발생률 수치를 보여야 하는데 역시 흑인이 월등히 높으니 고지방식의 나라, 미국에 살아서 높은 것도 아니다. 그럼 무엇인가? 바로 비타민 D의 부족이다.

비타민 D는 햇볕을 쬐면 우리 피부에서 광합성작용을 통해 만들어지지만, 인종 간에 그 능력은 다르다. 햇빛이 강렬한 지역에 사는 인종에게 조물주는 천연 선블록인 멜라닌 색소를 많이 줘서 자외선에서 보호하도록 했는데 비타민 D의 생성 능력은 그 반대가 되는 것이다. 멜라닌 색소가 적은 백인과 같은 양의 비타민 D를 흑인이 만들기 위해선 평균적으로 백인보다 10배 이상 일조량이 필요하다. 그러니 미국에서 고지방식에, 부족한 일조량은 비타민 D의 부족을 초래하여 대장암에 쉽게 노출되는 것이다. 물론 인종간의 차이도 있고 나이와 사는 지역도 비타민 D의 형성에 영향을 준다.

비타민 D와 대장암의 관계를 극명하게 보여주는 실험 결과가 있다. 실험용 생쥐들을 1) 고지방식, 2) 정상음식 3) 고지방식과 비타민 D를 같이 먹이는 세 개의 그룹으로 나눠 그 변화를 살펴보았더니 2년 후 1) 그룹에선 대장용종이 다른 두 그룹보다 월등히 많이 발생했으나, 3) 그룹의 생쥐들에게선 대장용종이 적었고 심지어 억제되는 결과가 나왔다. 고지방식을 먹였음에도 불구하고 비타민 D를 투여한 생쥐들은 어째서 이런 결과가 나왔을까?

비타민 D는 소장에서 대장으로 넘어가는 담즙을 흡수하여 담즙이 2차 담즙산으로 변하는 걸 억제하며 흡수하지 못한 담즙에는 항산화효소화 되어 세포를 보호하는 기능을 한다. 학창시절로 비유하면 몰래 '소장'이란 학교에서 월담하는 담즙들을 단속하고 '대장'으로 넘어와 동네깡패가 돼버린 불량학생들이 행패를 못부리도록 막는 생활지도주임 선생 역할이라면 이해가 쉬울 것이다.

비타민 D는 여기서 끝나는 게 아니라 깡패들이 퍼지지 않도록 묶어버리는 역할까지 하는데 이는 다음에 설명할 '비타민 D와 위암'에서 좀 더 자세히 다루도록 하고 우선은 "비타민 D는 대장암을 예방한다."는 사실만 독자들이 꼭 아시기를 바란다.

임대순

연세메디컬클리닉 원장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