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앤디 워홀, 영화로 다시 살아난다

포스트 모더니즘 최고 팝 아티스트 명성
숨겨졌던 500편 필름 디지털 복원 시작

미술 뿐 아니라 영화에도 큰 관심을 가졌던 팝 아티스트 앤디 워홀(Andy Warhol: 1928-1987)의 숨겨졌던 영화 작품들이 복원, 미술계 뿐 아니라 영화계가 주목하고 있다.

뉴욕의 현대 미술관(MoMA:Museum of Modern Art)과 피츠버그의 '앤디 워홀 뮤지엄', 시각 효과 전문사인 'MPC'은 합동으로 공개된 적이 없는 앤디 워홀 제작 영화 500여편을 디지탈 복원 작업 중이다.

이 작품들은 앤디 워홀의 황금기로 평가되는 1963년부터 1971년까지 만들어진 영화. 미술작품 못지 않게 실용성이 가미된 기발한 아이디어의 작품이다.

영화 복구 작업 프로젝트는 16mm 필름을 스캔하는 작업으로 시작, 해상도 높은 영상으로 재 편집하는 길고 긴 작업.

프로젝트를 주도하는 MoMA 관계자에 따르면 필름 스캔 작업은 이달 말 시작되며 수년쯤 걸려 복원이 완성될 것으로 전망한다.

카네기 멜런 대학에서 미술 학사학위를 받은 후 상업미술가로서 일을 시작한 워홀은 1950년대에 성공적 삽화가와 무대 디자인으로 이름을 알리기 시작했다. 1960년대 초 '뽀빠이'와 '슈퍼맨' 같은 연재만화를 이용해 실험적인 회화 작품을 제작한 워홀은 페루스 갤러리에서 열린 첫 주요 개인전에서 캠벨 수프 깡통을 그린 37점의 회화를 전시하면서 포스트 모더니즘의 팝 아티스트로 매스컴의 집중 조명을 받았다.

워홀은 팝 스타가 되면서 영화 제작에 특별히 집중했다.

워홀는 미술 작품 처럼 영화도 '현실'과 '이상'이 공존하는 기발한 작품을 만들었다. 잘 알려진 '첼시의 소녀들'(1966)과 '나의 허슬러'(1965)는 대표적인 아방가르드 영화. '첼시의 소녀들'은 다섯 개의 에피소드로 구성된 파노라마 영화로 워홀이 상업적 성공을 거둔 작품이다.

음악에도 관심을 가졌던 워홀은 벨벳 언더그라운드 밴드 레코드 작업에도 참여한 바 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