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그림 한점이 주는 공간의 미학…‘픽처리어’

그림과 공간의 연결 고리, ‘색감’과 ‘질감’
자신이 좋아하는 그림이 가장 무난해

장식품을 최소화하고 그림으로 공간에 포인트를 주는 ‘픽처리어’(Picturior)가 뜨고 있다. 소장 가치가 있는 값비싼 명화 한 점을 걸어두는 것도 좋겠지만, 그림 인테리어는 집안의 분위기와 맞는 저렴한 비용의 그림들을 적극적으로 활용한다. 그림과 공간이 자연스럽게 눈에 들어오고, 튀거나 질리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 ‘그림을 어디에 어떻게 거느냐’보다 ‘그림과 공간을 어떻게 이어주는 것인가’가 더 핵심이다. 내 집에 가장 잘 어울리는 센스있는 그림 한 점. 여유있는 여름 휴식의 시작이다.

◆그림 안에 인테리어 힌트가 있다

그림을 고르는 것이 선뜻 쉽지 않게 느껴질 때가 많다. 그렇다고 그림에 대한 식견이 부족하다고 해서 어렵다는 선입견을 가질 필요는 없다. 전문가들은 자신이 좋아하는 그림을 선택하라고 조언한다. 갤러리 대신 인테리어 전문점이나 소품을 판매하는 인터넷 쇼핑몰을 추천한다. 최근에는 누구나 쉽게 감상할 수 있는 아트 프린트나 아트 포스터, 캔버스 아트 등이 인기다. 자신이 가진 사진을 주문형으로 그릴 수도 있어서 벽면을 장식할 그림의 소재는 매우 다양해졌다. 작은 그림을 여러 개 붙이는 스타일링도 선호하지만, 점점 그림이 대형화하는 추세다.

그림이 집안 인테리어에 잘 스며들게 하려면 공간과 연결 고리가 있는 작품을 고르는 것이 중요하다. 바로 '색감'과 '질감'이다. 색감을 선택할 땐 벽면의 색과 가구, 소품의 색깔과 공통 분모를 찾아낼 것. 비교적 비중있는 작품을 걸 때는 그림 속의 색상을 파악한 뒤 소파나 쿠션, 카펫, 커튼, 소품 선택에 응용한다.

그림에서 느껴지는 질감을 맞추는 것도 바람직하다. 거친 느낌의 유화는 강한 질감의 패브릭을 매치하고, 고전적인 그림이나 세련된 현대 작품은 광택이 있는 재질의 패브릭이나 소품이 잘 어울린다. 벽면의 마감은 그림보다 한 톤 낮추는 것이 좋다. 그림이 밝을 경우 벽면은 회색이나 겨자 색이 무난하다.

아트 컬렉팅 문화가 발달한 미국이나 유럽에서는 인테리어 다지인에 있어서 그림이 주된 요소다. 그림들을 인테리어에 녹여내는 데 많은 노력을 기울이기 때문에 디자이너들은 늘 그림을 먼저 놓고, 그림에서 주요 색상을 뽑아 인테리어를 완성한다. 공간과 그림의 어울림의 효과를 극대화시키는 방법이기도 하다.

◆공간별 그림 들이기

집안의 분위기가 현대적인 느낌의 인테리어로 꾸며졌다면 톤이 낮은 추상화가 세련된 느낌을 줄 수 있다.

온 가족이 함께 생활하는 거실에는 무난한 풍경화가 잘 어울리고, 벽면이 흰색이나 밝은 색상이라면 강렬하고 화려한 색감의 그림도 좋다. 소파 뒤 벽면에는 큰 그림 한 점이나 중간 크기의 그림을 두세 점 이어서 걸면 공간이 넓어보이는 효과를 발휘할 수 있다. 전체적인 공간색이 화이트톤이라면, 흑백의 그림이나 사진을 걸어보는 것도 매우 이국적인 느낌이 난다. 여름을 시원하게 할 바다 그림 한 점도 매우 중요한 인테리어 포인트가 된다. 소품으로 소라나 조개 껍데기 등으로 테이블을 장식하면 효과 만점.

개인적인 취향의 침실에는 고즈넉한 정물화나 은은한 꽃그림도 잘 어울린다. 휴식을 취할 수 있는 느낌의 그림을 선별한다. 이 때 그림에 있는 색상을 부분적으로 침구 색과 조화를 이루면 꾸밈의 완성도가 높아진다.

주방에는 식욕을 돋울 수 있는 따뜻한 계열의 그림을 걸어두고, 식탁 크기에 맞춰 그림의 사이즈를 정한다. 화장실에는 깨끗하고 시원함을 느낄 수 있는 흰색과 민트, 옅은 불루톤의 심플한 그림이 잘 어울린다.

아이들 방은 색감이 화려하거나 스토리텔링이 있는 그림이 좋다. 아이가 직접 그린 그림으로 장식하는 것도 훌륭한 미니 갤러리가 된다. 캔버스 위에 아이의 그림을 군데군데 붙인 뒤 세워 놓거나, 나무 집게로 그림을 거는 방법, 폼보드를 활용한 데코 패널을 만들면 귀엽고 앙증맞은 아이방이 완성된다.

보통 그림을 거는 갤러리 벽으로 무난한 색상은 흰색. 여기에 천정에 할로겐 조명을 달아 작품을 비추면 더 빛이 난다. 발열감 때문에 할로겐이 부담스럽다면 LED 조명으로 대체해도 무난하다.

이은선 객원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