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재즈의 낭만을 즐기는 한여름밤의 콘서트

애디슨 July Jazz 현장을 가다

한여름같지 않게 시원했던 지난 주말, 문화의 거리 애디슨 서클 파크에서는 분위기있는 재즈 콘서트 무대가 펼쳐졌다. 애디슨시가 개최하는 7월 재즈 페스티벌의 세번째 무대인 캐롤린 리존스(Carolyn Lee Jones)가 그녀의 밴드와 함께 다양한 재즈 음악들을 선보인 무대였다.

이미 공연 한 두 시간전부터 재즈 감상을 위해 집에서부터 만반의 준비를 해가지고 와서 자리를 잡은 시민들로 공원은 가득 찼다. 접이식 의자와 테이블을 비롯해서 각종 음식과 와인, 그리고 애완견들까지 데리고 나와 마치 정원에서 파티를 여는 것 같은 사람들로 공연장은 북적였다.

풍부하면서도 편안한 음색의 보컬을 지닌 캐롤린 리존스의 노래가 시작되었고 키보드, 기타, 드럼등 기본 밴드에 콘트라베이스와 섹스폰, 플룻 등 솔로 연주가 어우러져 한층 격조높은 연주를 들려주었다.

노래와 연주를 듣는 동안 시민들은 와인을 즐기며 리듬에 맞춰 몸을 가볍게 흔드는 등 한여름밤의 재즈를 즐기는 모습이었고 부부나 연인들이 어깨를 감싸며 사랑을 확인하는 모습도 보였다. 좋은 음악이 제공하는 설레임이 더위에 지친 사람들의 건조한 마음을 녹여주는 듯 했다.

애디슨 7월 재즈 콘서트는 오는 26일(토) 마지막 무대를 남겨두고 있다. 이날 공연은 재즈 섹스포니스트 조셉 빈첼리가 주인공인데, 워낙 많은 앨범과 방송 무대로 잘 알려진 유명 연주가이다. 이번 주말엔 온가족이 소풍가는 기분으로 바구니에 음식과 와인, 그리고 돗자리를 챙겨들고 애디슨 재즈 콘서트장으로 가보는 것이 어떨는지.

김선영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