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낭만을 불러오는…"여름 테이블을 세팅하라"

선명한 푸른 접시로 갈색식탁의 답답함 걷어내
넓은 나뭇잎, 조약돌, 조개를 센터피스로 제격

참 이상하다. 인간만이 그릇을 사용하니 말이다. 얼마 전 인디언 마을에 갔다가 그들의 취사도구를 보며 든 생각이다. 단단한 돌을 반들반들해지도록 갈고 파내어 그릇으로 사용했던 흔적들을 보니 신기했다. 그릇은 그렇게 먹기 위한 도구에서 맛과 인간의 품위가 어우러지며 승화되었다. 테이블을 만들고, 그릇의 다양한 크기, 색깔, 모양을 창조하고, 그 안에 자연의 멋을 들여 놓는다. 그 덕분에 산해진미가 아니더라도 곱게 차려낸 식탁을 마주하면 생기가 절로 돈다. 청아한 빛깔, 시원한 감촉, 뜨거운 여름을 시원함으로 물들이는 테이블 세팅은 여유로운 낭만을 불러온다. 함께하는 모임에 따라 새로운 여름 이야기가 만들어지는 장면을 따라가 보자.

# 자연의 색이 살아있는 테이블 세팅이 강렬한 여름을 돋보이게 한다. 번거롭게 식탁보를 깔지 않더라도 알록달록한 원색의 그릇을 놓으면 색채의 화려함이 더위를 씻어준다.

푸른색과 오렌지색의 대비도 산뜻하고, 흰색과 파스텔 색의 어울림도 싱그럽다. 좀더 세련된 색상을 원한다면 회색 톤의 바탕에 보색이 대비된 분위기도 시원한 느낌을 준다. 백자 접시 아래 검은색 계열의 매트를 깔면 전통적인 것과 현대적인 느낌이 물씬 풍기는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다.

여름엔 단연 푸른색이 돋보인다. 파란 하늘과 바다, 하얀 회벽의 집들이 매력적인 지중해를 식탁 위로 들인다. 적어도 식사시간만큼은 푸른 산홋빛을 즐긴다. 보통 집에 갈색의 식탁이 있을 경우 여름 분위기를 내기가 쉽진 않다. 하지만 푸른색의 테두리가 들어간 그릇들을 사용해 간결하게 세팅하면 짙은 갈색의 답답한 느낌을 걷어낼 수 있다. 가운데 흰색의 러그를 갈아주면 더 깔끔해 보인다.

보라색 패브릭을 사용하면 환상적인 느낌의 여름 디너를 준비할 수 있다. 보라색 식탁보나 접시 매트, 냅킨 등을 보라색으로 통일하면 평소 쓰던 화이트톤의 그릇을 얹어 놓아도 고급스런 느낌이 난다. 소품으로 녹색 잎이나 잔잔한 꽃으로 장식하면 소담스런 테이블이 완성된다. 초록색 매트나 체크 무늬의 초록 식탁보를 사용하면 매우 손쉽게 자연을 닮은 여름 식탁을 만들 수 있다.

뒤뜰에서 정찬을 즐기고 싶을 땐 목가적인 자연의 느낌이 잘 어울린다. 나무 질감이 잘 살아있는 빈티지풍의 테이블을 그대로 사용하면 별다른 장식 없이도 낭만적인 이야기가 피어난다. 투박한 광목 테이블 매트에 말린 식물을 수 놓듯 붙여놓으면 특별한 정성이 묻어난다. 냅킨 홀더 대신 가느다란 노끈으로 묶고, 그 사이에 로즈메리 한 줄기를 꽂아 놓으면 은은한 향이 퍼진다.

# 여름을 표현할 수 있는 소품으로 센터피스를 만들면 더 풍성한 여름밤의 이야기가 만들고 싶어진다. 마당에서 넓은 잎사귀를 따다가 깨끗이 닦아 테이블 가운데 펴 놓으면 그 자체로 훌륭한 장식물이 된다. 그 위에 투명한 아크릴 얼음 장식을 올려놓거나 구슬을 뿌려놓으면 투명한 빛이 싱그러움을 더한다.

졸졸 흐르는 시냇물의 정취는 여름에만 느낄 수 있는 정겨움이다. 테이블 센터피스로 반짝반짝 닦은 조약돌을 가지런히 올려놓고 군데군데 초록 식물을 배치하면 아담한 시냇가의 한가로움을 선사한다. 굴 껍데기에 파라핀을 부어 양초로 만들어 조약돌 사이에 놓으면 더 운치 있다.

# 여름 테이블 세팅의 묘미는 적절한 소재를 섞어 쓰는 데 있다. 멋진 테이블을 만들 때 꼭 세트 그릇만을 고집할 필요는 없다. 단품을 적절히 배치하면 오히려 창의적인 식탁을 꾸밀 수 있다. 자연스럽게 빚은 질그릇을 사용할 때는 백자와 다른 색깔의 그릇을 함께 사용한다. 받침 접시로 현대적인 느낌의 색깔 있는 접시를 사용하면 오묘하게 잘 어울린다.

티 테이블을 마련할 땐 꽃무늬의 그릇과 은그릇을 섞어 사용하면 기품있으면서도 시원한 티타임을 누릴 수 있다. 여름에 특히 잘 어울리는 유리 컵과 빈티지 스타일의 양철 소품을 사용하면 소박한 여름이 다가온다. 모양과 크기가 다른 그릇들을 함께 사용하고 싶다면 색깔을 통일한다. 만약 그릇이 전혀 어울리지 않는다면 전체 식탁보를 진한 쪽빛으로 깔아놓으면 제각각인 그릇의 느낌을 푸른빛이 흡수하는 효과를 볼 수 있다.

이은선 객원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