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해외여행 경보 신호등’ 시행

남색·황색·적색·흑색으로 위험도 표시

한국 외교부는 4가지 색상으로 국외 여행 경보 단계를 알리는 ‘여행경보 신호등’ 제도를 도입했다.

 여행경보 신호등은 ▷남색경보(여행유의) ▷황색경보(여행자제) ▷적색경보(철수권고) ▷흑색경보(여행금지)의 4가지 색상별 단계로 이뤄졌다.

 새로 도입된 여행경보 신호등은 종전에 시행되던 4단계 여행경보 제도 가운데 ‘여행제한’을 ‘철수권고’로 조정하고 각 단계를 색깔로 표현하는 것이 특징이다.

 외교부는 “기존 제도의 3단계 ‘여행제한’ 지역은 사실상 ‘4단계 여행금지’ 국가만큼 위험하지만 위험성을 시각적·직관적으로 체감하기 어려웠다”며 “위험지역에 대한 우리 국민의 경각심을 한층 더 높이기 위해 신호등 체계를 도입했다”고 밝혔다.

 4단계 ‘여행금지국’인 이라크·아프가니스탄·예멘·소말리아·시리아 등 5개국의 경우 해당 국가에 대한 여권 사용 자체가 금지돼 있다.

 여행경보 신호등 제도의 자세한 내용은 외교부 해외안전여행 홈페이지(www.0404.go.kr)와 페이스북 등에서 참조할 수 있다.

 박성균 기자

남색경보 (여행유의) 신변안전 유의 없음
황색경보 (여행자제) 신변안전 특별유의 여행필요성 신중 검토
적색경보 (철수권고) 긴급용무가 아닌한 귀국 가급적 여행 취소, 연기
흑색경보 (여행금지) 즉시 대피, 철수 여행 금지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