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건전한 기독교 문화, 길거리서 꽃핀다

젊음이들과 함께 하는 기독 공연
28일 가주영어학교 주차장에서

길거리가 기독교 음악 콘서트 무대로 바뀐다.

기독교 거리문화 사역단체 '더 텐트'는 오는 28일 오후 8시 LA지역 가주영어학교주차장(639 S.New Hampshire Ave)에서 '2014 젊음의 콘서트'란 주제로 길거리 공연을 개최한다.

이번 공연은 팝과 재즈 등 현대음악을 중심으로 최윤영, 켈빈 박, 엘리스 신, 조셉윤 밴드 등 유명 CCM 가수 및 연주팀이 나서게 된다. 또 드라마 시크릿가든, 신들의 만찬 등의 OST를 부른 가수 정하윤 씨도 출연할 예정이다.

'더 텐트'는 매달 두 번씩 가주영어학교 주차장에서 정기적으로 길거리 공연을 펼치고 있다. 교인, 비교인을 떠나 다양한 장르의 기독교 음악을 즐기고 누구나 편하게 참석할 수 있는 무료 공연을 제공하고 있다. 더 텐트 송금관 목사는 "크리스천 공연 문화를 통해 LA한인타운에 건전한 문화적 흐름이 생겨나길 기대한다"며 "앞으로 각 분야의 기독 문화인들과 함께 다양한 이벤트로 공연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동안 더 텐트는 장애인선교단체인 '사랑의선교회' 돕기 자선음악회, 세월호 희생자 추모공연 등 다양한 컨셉으로 공연을 떠났다.

한편 '더 텐트'는 기독교를 바탕으로 거리 문화 향상을 위해 구성된 사역 단체로 매달 둘째 주와 넷째 주 토요일(오후 8시~10시) 가주영어학교 주차장에서 무료 음악 공연을 열고 있다. 공연은 간단한 다과와 함께 음악을 즐길 수 있으며, 기독 문화인들 간의 네트워크를 다지는 계기도 되고 있다.

▶문의:(213) 223-7623

장열 기자 ryan@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