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우물가 이야기] 그정도 '맛' 봤으면 족하다

졸업 시즌을 맞아 이제 자기 길을 개척해 나갈 청년들에게 도움 될 권면을 생각해 봤다.

몇 년 전에 이를 치료한 경험에 대해 나누려 한다. 이가 좋지 않아 어릴 적부터 치과를 자주 드나들었고, 때운 이, 씌운 이, 걸친 이, 심은 이 할 것 없이 손대지 않은 게 하나도 없었는데 어금니 두 밑둥치가 또 썩어서 어쩔 수 없이 신경 치료를 해야 했다.

신경을 치료하면 맛이 좀 둔해질 수밖에 없다. 게다가 어금니가 그렇게 돼서 멀쩡한 건 딱 하나 남았으니 그전과는 맛의 느낌이 많이 다르다.

음식 맛을 꽤 즐기는 편인 내게 맛이 덜하다는 건 맘 상할 일이다. 어떤 분명한 맛을 기대하고 먹는데 그 맛이 영 나질 않는 거다.

이전의 맛을 이젠 못 본다는 사실에 상심하고 있던 중 내 맘에 그런 소리가 들렸다. "그만큼 맛봤으면 된 거 아니냐?".

서울서 목회할 때 들었던 '미운 네 살' 이야기기다. 그렇게 손발이 닳도록 수고하며 키웠는데 애가 학교 들어가기도 전에 벌써 말 안 듣고 속 썩인다고 한숨을 쉬는 부모를 보고 어떤 목사님이 그러시더란다. 이제껏 찰싹 달라붙어서 귀염 떨고 재롱 피워준 것만 가지고도 그 수고의 값은 한 거라고…. 그 말에 공감할 수 밖에 없었던 이유가 뭘까. 그만큼 맛 봤으면 됐다는 건 그 정도로 '족하다'는 뜻이다.

사람은 즐거움을 누리기 위해 산다고도 할 수 있다. 그런데 즐거움 누리는 데는 정도가 있다. 적당한 정도 내에서가 건강한 즐거움이고 삶의 위로이면서 힘의 원천인데, 문제는 그 도를 넘어서는 데 있다.

거기부터가 쾌락에 매이는 것이고 중독의 시작이다. 잘 돌아보면, 사람들이 얼마나 쾌락을 위해 힘쓰며, 거기에 지불하는 대가가 얼마나 크며, 그게 인생의 목표인 듯 달려가는 사람들이 얼마나 많은지 모른다. 그 때문에 몸이 망가지는 경우도 많다.

어금니를 치료하고 한 달이 돼가면서 어느덧 맛이 덜한 서운함도 그러려니 하게 되었다. 그새 익숙해진 거다. 이전에 즐기던 맛을 더 못 즐긴다는 게 별 일이 아니었다. 아마도 우리가 추구하는 낙이란 게 거의 그런 게 아닐까 한다. 그게 없다고 삶의 가치가 떨어지는 게 아니다.

어느 정도 맛보면 족한 것인데 욕심 때문에 매이는 거다. 생각 나름이고 맘먹기에 달린 거다.

육신의 쾌락은 하나님 주신 삶의 즐거움 중 작은 부분이다. 그보다 더 귀하고 더 깊은 즐거움은 얼마든지 있다.

자신의 성취를 이뤄가는 즐거움, 남에게 도움이 될 수 있는 즐거움, 게다가 하나님께 사랑받는 즐거움과 견줄 만한 건 세상에 없다.

청년이라면 육신적인 쾌락이 인생의 중요한 부분이라 여길지 모른다. 아무리 믿음이 좋고 주님을 열심히 따른다 해도 말이다. 하지만 언젠가는 솔로몬 왕의 말처럼 그게 그저 헛된 것임을 알게 된다. "목사님은 다 맛봤으니까 그런 말 할 수 있죠"라고 말할 것이다.

나이가 한참 돼서야 깨달았다. 미리 알았더라면 훨씬 좋았을 텐데…. 한창 나이의 청년들에게 실제적 교훈이 되기를 원하는 마음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