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고흐의 귀' 복제 되어 살아나다

세포 DNA 이용해 3D로 제작
독일 전시…내년 NY 선보여

정신질환을 앓았던 화가 빈센트 반 고흐가 1888년 스스로 자른 것으로 전해지는 귀가 복제되어 독일 칼스루에 예술·미디어센터(Center for Art and Media in Karlsruhe)에서 전시(사진)되고 있어 화제다.

독일의 여류 화가 디무트 슈트레베(Diemut Strebe:47)가 예술과 과학을 융합시키려는 시도로 만든 이 귀는 고흐의 동생 테오의 고손자(Lieuwe van Gogh)가 제공한 세포의 DNA를 이용했으며 3D 프린터로 제작됐다.

칼스루에 센터에 의하면 "전시 중인 복제 귀에는 빈센트의 유전자가 16분의 1쯤 포함돼 있을 뿐 아니라 부계를 통해 전해지는 Y크로모좀이 들어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전시회에서 관람객들은 마이크로폰을 이용해 귀를 향해 말을 할 수 있으며 귀는 관람객의 단어를 인지할 수 있다고 센터는 전한다.

독일 전시는 7월 6일까지 계속되며 내년 4월경 뉴욕 소호의 로널드 펠드만 갤러리(Ronald Feldman)에서도 전시될 예정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