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과학 이야기] 먹고 나면 기분이…우울증 날려주는 식품 4

기분이 안 좋을 때 먹는 것으로 풀려다가는 낭패를 볼 수 있다. 건강을 지키면서 우울증도 날려버릴 수 있는 먹거리는 없을까.

연어=오메가3 지방산은 뇌 세포를 활성화하고, 기분을 관장하는 두 가지 신경전달물질인 도파민과 세로토닌의 수치를 높여준다. 오메가 3 지방산은 연어와 청어 같은 해산물, 호두 등에 많이 들어 있다.

다크 초콜릿=초콜릿에 들어있는 항우울제는 스트레스 호르몬으로 불리는 코르티솔의 수치를 낮추는 역할을 한다. 연구에 따르면, 스트레스에 지친 사람이 2주일 동안 매일 630g의 다크 초콜릿을 먹었더니 코르티솔을 비롯한 스트레스 호르몬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카카오 함량이 높은 다크 초콜릿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단, 초콜릿 40g은 230칼로리로 열량이 높다는 사실을 기억하자.

탄수화물=탄수화물을 끊으면 뜻밖에 기분이 불쾌해지는 일이 생길 수 있다. 과학자들은 탄수화물이 세로토닌의 분비를 촉진하기 때문에 덜 먹게 되면 기분이 나빠지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연구에 따르면, 일 년 동안 매우 낮은 탄수화물식(하루 20~40g만 허용, 쌀 2분의 1컵에 빵 한 조각 정도)을 한 사람들은 우울증, 불안, 분노를 많이 겪은 것으로 나타났다.

커피=내과학회보에 실린 연구에 따르면, 커피를 하루에 두 잔 이상 마시는 여성은 일주일에 한 잔이나 그 이하로 마시는 사람보다 우울증에 걸릴 확률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