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과학 이야기] 운동 효과 망치는 헬스장 나쁜 습관 4가지

헬스장에 항상 제시간에 도착해 열심히 운동을 하지만 체중계의 눈금은 크게 변동이 없다. 건강 정보 사이트 '헬스닷컴'이 운동 효과를 망치는 나쁜 습관 4가지를 소개했다.

운동할 때 손잡이를 잡는다= 트레드밀에서 걷거나 일립티컬(자전거 운동기구)에서 운동할 때 손잡이를 잡는 것은 칼로리를 최대한 소모시킬 수 없게 만든다. 손잡이를 꽉 잡는 대신 손가락 끝을 살짝 손잡이에 올려놓는 게 좋다. 만일 손잡이를 잡지 않고 자세를 유지하기 어렵다면 운동기구의 기울기를 낮추거나 걷는 속도 등을 좀 더 천천히 하는 등 알맞게 조정하면 된다.

다음 순서를 마냥 기다린다= 헬스장이나 체육관에서 사람들이 유독 많이 사용하는 운동기구가 있다. 다음에 하려고 하던 운동기구에 사람이 있다면 무작정 기다리면 안 된다. 대신 크런치(윗몸 일으키기의 일종)나 팔굽혀펴기 등을 하는 게 좋다. 줄넘기를 해도 좋다. 근육운동 세트 사이에 5분 이상 아무것도 하지 않고 있으면 운동의 전반적인 질이나 효과가 뚝 떨어진다.

운동 중에 책을 본다= 트레드밀 위에서 책을 보는 경우가 있다. 잡지나 스마트폰을 내려놓고 지금 하는 운동에만 집중해야 한다. 단, 음악을 듣는 것은 좋다. 연구에 따르면 음악을 들으며 운동하는 경우 지구력이 15% 향상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설렁설렁 편하게 운동한다=헬스장이나 체육관마다 TV가 설치돼 있다. 채널은 고정시켜 놓고 운동에만 집중해야 효과를 제대로 볼 수 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