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한인 작가의 눈으로 본 대중문화

미협 ‘코리안 아메리칸 팝아트’ 개막

코리안 팝 아트가 워싱턴에서 첫 선을 보였다.

 10일 로튼 워크하우스 아트센터에서 개막한 한미미술가협회(회장 김은전) ‘코리안 아메리칸 팝아트’ 전시에는 한인 미술가를 비롯해 미술계 관계자들이 대거 참석해 높은 관심을 보였다.

 이번 전시에는 25명의 회원이 참가, 총 39점을 선보인다. 미국에 사는 한인 작가들이 새롭게 해석한 대중문화가 팝아트의 형태로 관객들과 만난다.

 팝아트는 원래 1960년대 미국과 영국에서 만화나 광고, 상표 등 대중적 이미지를 작품으로 소화한 미술 사조를 가리킨다. 그러나 한국 등 아시아에서는 경제적·사회적 발전이 이뤄지며 새로운 팝 아트를 꽃피우기 시작했다.

 김은전 회장은 “지난 1975년 15명의 작가들이 모여 협회를 창립한지 올해로 39년째를 맞았다”며 “활발한 작품 활동을 통해 많은 사람들의 마음에 감동을 주는 협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특별 행사로 소울비트 댄스 크루팀이 미스에이의 ‘굿바이 베이비’에 맞춰 K팝 댄스를 선보였다. ▷장소: W-16, McGuire Woods Gallery, 9601 Ox Road, Lorton, VA 22079

 유승림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