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과학 이야기] 느긋한 사람이 오래 살까? 장수의 진짜 비결

사람이라면 누구나 오랫동안 젊음을 유지하며 건강하게 살고 싶은 욕망이 있다. 과학자들은 노화 방지에 대한 연구에 몰두하고 있다. 건강정보지 프리벤션도 과학자들의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좀 더 건강하게 장수할 수 있는 비법들을 보도했다.

수명과 연관이 깊은 성격이 있다= 스탠포드 대학교 연구팀에 따르면 성실성을 갖춘 사람은 장수할 기대치가 높다. 연구팀은 신중하고 끈기 있으며 정리·정돈을 잘하는 성격은 다소 강박적인 측면이 있지만 음식을 주의해서 먹고 담배처럼 불필요한 것은 멀리하며 대인관계에도 신중을 가하기 때문에 긴 수명을 기대할 수 있다고 밝혔다.

먹는 음식이 미치는 영향도 크다= 많은 과학자가 100세 이상 장수하는 사람들이 즐겨먹는 음식에 관심이 있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이들은 대부분 과일, 채소, 견과류, 건강한 지방을 먹는 경향이 있다. 건강한 식단은 심장질환의 위험도를 낮추고 기억력의 손실을 막아 신체와 정신을 모두 건강하게 유지할 수 있도록 돕는다.

교육은 삶을 연장시킨다= 교육 역시 수명과 연관이 깊다. 질병관리본부의 2012년 조사 자료에 따르면 학사 학위나 그 이상의 학위를 받은 사람이 고등학교를 졸업하지 못한 사람보다 평균 9년 이상 오래 사는 것으로 나타났다.

앉아있는 시간은 줄일수록 좋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앉아서 생활하는 시간이 많은 사람은 수명이 짧아지고 건강에 이상이 생길 위험도도 높아진다. 2011년 발표된 한 연구에 따르면 25세 이상 성인이 TV를 보며 앉아있는 동안 매시간 기대수명이 22분씩 줄어든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