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가족·이웃 살피는 사랑과 자비의 연등 밝히자"

4일 일제히 봉축법요식
다양한 축하행사 열려

불기 2558년 부처님 오신 날인 6일을 맞아 뉴욕.뉴저지 한인 불교계가 4일 일제히 봉축법요식을 열고 사랑과 자비의 연등에 불을 밝혔다.

뉴욕불광선원(주지 휘광 스님)은 오전 10시30분 헌공의례.봉축점등을 시작으로 봉축대법회를 열고 부처님이 이 땅에 오신 뜻을 되새겼다.

법회에서는 축하공연과 함께 학생 5명에게 장학금 전달식도 열렸다. 법회 후엔 아기부처를 목욕시키는 관불의식이 거행됐다.

휘광 스님은 "부처님의 자비광명과 지혜로움이 감사하게 느껴지는 따뜻한 봄날 가족과 소외 받은 사람을 위로하는 시간이 됐으면 한다"면서 "사랑과 자비의 연등불을 밝혀서 부처님께서 이 땅에 오신 높은 뜻을 추모하고 축하하자"고 설법했다.

한마음선원뉴욕지원(주지 원공 스님)은 봉축법요식 봉행과 함께 다양한 행사를 열고 석가탄신일을 축하했다. 이날 신도들은 염주·연등 만들기 사찰음식 시연 사경하기 등을 하고 부처님 일대기 영화를 관람했다. 오후 4시부터는 저녁예불과 함께 연등불을 켰다.

이외에도 뉴욕원각사 마하선원 등도 법요식을 열고 석탄일을 봉축했다. 이날 오후 3시엔 대한불교 조계종 미동부 해외특별교구 주최로 맨해튼에서 '국제 봉축법요식'이 열렸다.

유니온스퀘어파크에서 열린 이날 행사에는 일본 스리랑카 등 스님과 신도들도 참석했다. 이날 열릴 예정이었던 제등행렬은 비로 취소됐다.

정상교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