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젊은 피 수혈 노화개선

쥐실험서 뇌활동 활발해져

늙은 쥐가 젊은 쥐의 피를 수혈하거나 젊은 피에 풍부한 핵심물질만 주입받아도 체력이 강해져 더 긴 시간 운동할 수 있고 정신력도 강해졌다고 미 연구진이 밝혔다.

이에 관한 추가 연구가 이뤄지면 언젠가 사람의 노화에 인한 질환을 치료하는 방법이 개발될 것으로 보이지만, 연구진은 인위적인 시술에 경고했다.

캘리포니아대(UC) 샌프란시스코 의대 연구진의 솔 비예다 교수는 4일 과학전문지 네이처 매디슨 인터넷판과 사이언스 인터넷판에 발표한 이 연구결과에서 “집에서 이를 시도하지 말라”고 밝혔다.

실험은 20대에 해당하는 젊은 쥐와 60대에 해당한 늙은 쥐로 연구했다.

연구진은 한 집단의 늙은 쥐에게는 젊은 쥐의 피를 그리고 다른 집단의 늙은 쥐에게는 더 나이 든 쥐의 피를 여러 차례 수혈했다.

결과 학습능력과 기억력에서 젊은 피를 수혈한 집단이 그렇지 않은 집단보다 뛰어났다. 예를 들어 젊은 피를 수혈한 집단이 미로 속 숨겨진 플랫폼을 찾아가는 길을 더 잘 기억해냈다.

연구진은 이 같은 차이를 만드는 젊은 피 속에 무엇이 있는지 연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잡지들에 같은 날 발표된 하버드 대학 연구진들의 서로 다른 2개의 연구논문은 늙은 쥐보다 젊은 쥐의 피에 더 풍부하게 함유한 물질에 초점을 맞췄다.

GDF 11이라는 단백질로서, 인간의 혈액에서도 발견되며, 이 농도가 노화가 진행됨에 따라 옅어진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일반적으로 젊은 피를 수혈한 늙은 쥐의 악력이 그렇지 않은 늙은 쥐보다 높았고 쳇바퀴운동에서의 지구력도 높게 나타났다.

이 연구논문의 저자인 리 루빈 교수는 그 연구결과가 인간의 노화와 관련된 정신력 감퇴와 치매를 치료하는 방법의 개발로 이어질 수 있다고 밝혔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