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글마당 시] 출석부

조성자(시인·뉴저지)

햇빛 선생님은 탁자를 톡톡치며

출석을 부릅니다



비갠아침



산수유 '네'

백목련 '네'

지각생인 산벚꽃도 헐떡이며 '네' '네'



햇볕의 호명으로 이봄 지상에는

겨울벌판을 견뎌온 생명들이 앞 다투어

대답을 하는데

싹이트고 꽃이 피는데



주인 잃은 교실

여드름 같이 솟던 책상위에

노란리본을 걸어놓고 바람 반장은

큰소리로 불러봅니다

아이들의 이름을.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