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워싱턴 반상 최고 지존 가린다

제1회 워싱턴 오픈 바둑 챔피언십대회 오늘 개막

한미 양국 바둑협회가 공동주최하는 ‘제1회 워싱턴 오픈 바둑 챔피언십’ 대회가 오늘 개막한다.

 대한바둑협회(회장 홍석현)와 미국바둑협회(AGA·회장 앤드루 오쿤)가 공동주최하는 이번 대회는 26일(토)~27일(일) 버지니아 비엔나의 한미과학협력센터(KUSCO)에서 열린다.

워싱턴 한인바둑협회(회장 제임스 박)와 노바바둑클럽, 볼티모어바둑클럽이 공동주관하는 이번 대회는 한미 양국의 바둑협회가 함께 여는 최초의 대회여서 주목을 받고 있다.

 이번 대회에는 워싱턴·볼티모어 일원의 바둑애호가 15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어서 한국바둑의 보급과 바둑인 커뮤니티의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관계자들은 기대하고 있다.

 첫대회의 성공적인 개최를 지원하기 위해 대한바둑협회는 서대원 부회장과 프로기사 박소현 3단을 한국대표단으로 워싱턴을 보냈다.

LA에서 바둑을 보급하고 있는 프로기사 김명완 9단도 대표단에 합류했다. 미국측에서는 AGA의 오쿤 회장과 앨런 아브람슨 전 회장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제임스 박 회장은 “이번 대회를 통해 한국바둑이 워싱턴DC를 중심으로 미국에 널리 알려지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바둑에 관심있는 분들의 참여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의: 240-423-4208(제임스 리 워싱턴한인바둑협회 사무총장) ▷주소: 1962 Gallows Rd., Vienna, VA 22182

박성균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