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흑인 커뮤니티와 함께한 부활절

BIM, 부활의 의미 주민들과 나눠

볼티모어 도시선교센터(대표 김봉수목사, 이하 BIM)가 지역 흑인 주민들과 함께한 부활절 블록파티가 19일 볼티모어 동부 이스라엘 침례교회에서 열렸다.

 한인교회와 지역주민, 아이들 등 모두 350여명은 화창한 날씨 속 부활절 연합 예배, 거리공연, 점심, 선물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부활의 의미를 되새겼다.

 이스라엘 침례교회 하리 윌슨 목사는 이 세상을 이기고 부활하신 예수의 모습을 쫓아 우리도 이 세상을 이기면서 살아가야 한다. 한-흑 공동체가 함께 살아나신 예수를 함께 믿고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존스 홉킨스대 김해영(박사 과정)의 사회로 시작한 거리공연은 이희경 무용단의 부채춤과 칼춤, 북 춤, 하늘소리 국악선교단의 신명 나는 사물놀이 공연, 이준걸 태권도장의 품세와 격파 시범 등으로 이어졌다.

 갈보리 교회, 경향가든교회, 볼티모어 장로교회, 빌립보교회, 올 네이션스 교회, 에덴감리교회, 워싱턴 중앙장로교회, 채플 게이트 교회, 큰사랑선교교회 등에서 100여명의 봉사자들이 나서 어린이들을 위한 풍선아트, 페이스 페인팅, 점심 등을 제공했다.

 BIM은 부활의 의미를 담은 꽃 모종세트와 부활절 선물을 지역 주민들에게 전달했다.

 김봉수 목사는 “한인 교회와 BIM이 지역사회 변화를 만들어내고 있다”며 “내달부터는 부모들을 위한 프로그램을 시작한다”고 말했다.

 BIM은 여름 프로그램 준비를 위해 아이들 공부방 교사 및 여름성경학교에 참가할 한인교회를 찾고 있다.

 ▷문의: 571-259-2968

 허태준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