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맨해튼서 전통사경(寫經) 선봬

외길 김경호 전시회
내달 3일까지 갤러리호

맨해튼에서 또 한 번 사경(寫經)이 선보이고 있다.

'사경의 권위자'로 불리는 김경호 한국사경연구회장이 지난 3일부터 맨해튼 갤러리호((547 웨스트 27스트릿)에서 '외길 김경호 전통사경전'을 열고 있다. 전시회 오프닝 리셉션이 12일 갤러리호에서 열렸다. 이날 김 회장은 사경을 어떻게 하는지 시연을 하고 워크숍도 열었다.

사경은 불경을 후세에 전하거나 복을 받기 위해 손으로 베끼는 일로 인쇄술이 발달되기 전 기록물의 보급과 유통에 쓰였다. 인쇄술 발달 후에도 일종의 불교수행의 하나로 이어지고 있다.

김 회장은 "사경의 세계화를 위해 세계 문화 예술의 중심이라 불리는 맨해튼에서 열게 됐다"면서 "앞으로 성경이나 코란 등 장식사본의 장점을 사경에 도입해 세계 여러 사람들과 사경예술을 함께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그는 이전에도 사경의 우수성을 알리려 플러싱타운홀과 LA카운티미술관 등지에서도 사경 전시회를 열었다.

코리아아트포럼이 기획하고 뉴욕한국문화재단이 공동주최한 이번 전시에는 김 회장의 작품 '감지금니 화엄경약찬게'와 '감자금니 7층 견보탑품' 2점이 선보이고 있다. 이들 작품은 두루마리 형식으로 길이가 6m 넘는다. 전시는 오는 5월 3일까지 계속된다. 212-502-1894.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