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먹는'스킨케어'로 피부미인 돼볼까…

피부의 체질 자체를 개선하는 '먹는 스킨케어'가 인기

최근 봄철을 맞아 환절기 특수를 누리는 건강기능식품이 있다. 바로 먹는 스킨케어로 불리는 제이아이씨의 인기 상품 ‘유스풀 유’다.
일교차가 큰 극성스러운 봄날씨와 미세먼지 때문에 푸석해진 피부를 관리하려는 여성들이 ‘유스풀 유’ 쪽으로 쏠렸기 때문이다.

피부에 좋은 음식을 먹다 보면 당장은 눈에 띄는 효과가 없어도 근본적으로 피부가 좋아진 것을 느낀다. 이렇게 좋아진 피부는 재생력이 뛰어나고 피부톤이 투명하기 때문에 피부 트러블이 나도 금방 가라앉는다. '먹는 스킨케어'는 이런 점을 극대화시킨 것이다. 음식의 흡수율을 높여 피부가 좋아지는 시간을 단축시켰다.

요즘은 100세 시대가 대세다. 나이보다 젊고 건강하게 살고 싶은게 100세 시대의 소망인 것이다. 그러나 노화는 누구에게나 공평하게 찾아온다.

노화는 활성산소로 부터 오는데, 활성산소는 호흡, 스트레스, 자외선 그리고 술과 흡연 등으로 부터 발생한다. 이런 활성산소로 부터 노화를 막아주는 영양분을 산화방지제(항산화)라고 한다.
유스풀 유는 비타민 A, C, E 그리고 라이코펜과 베타카로틴, 루테인이 함유되어 있어, 우리 몸의 스트레스와 피부 노화의 원인인 활성산소의 활동을 억제하여 주고, 카로티노이드와 안토시아닌, 토코페롤이 서로 협력 작용을 함으로써 산화방지를 최대한으로 이끌어낸다.

“바르는 것 보다 먹는 게 더 효과적”

몸안이 바뀌어야 몸밖이 바뀌는 원리로 건강함을 밖으로 표출시켜 준다. 천연 과일 추출물의 시너지 효과로 피부가 스스로 보호할 수 있는 기능을 가지고 있다. 카로티노이드와 과일 복합체가 몸안의 콜라겐을 더 강하게 만들어 주므로 노화로부터 오는 손상을 줄여준다. 주름, 까칠한 피부, 피부의 늘어짐을 막아준다.

2-3주면 피부가 바뀌는 것을 직접 체험할 수 있다. 부드럽고 촉촉한 피부를 만들어 준다. 2-3개월이면 강력한 리프팅 효과로 처진 볼과 턱살, 팔자 주름을 정상으로 회복되어 지는것을 체험할 수 있다. 다크서클도 사라진다. 그리고 얼굴의 지방이 제거 되므로 얼굴이 작고 땡땡해지는 것을 볼 수 있다. 먹는 것만으로 주름과 리프팅 효과, 피부 재생을 시켜 주므로 비싼 성형수술을 할 필요가 없다. 유스풀 유을 매일 복용하는 것이 당신이 찾던 답 일 수도 있다. 내 몸이 젊어지고 새로운 삶이 시작되는 것이다.




LA에 거주하던 50대 k씨는 일이 많아 몸이 피곤하고, 항상 졸음과 눈충혈이 있었다. 복용 후 피곤이 사라지고, 눈충혈도 없어졌다. 기미, 죽은깨가 없어지고 얼굴이 맑은 피부톤으로 바뀌었다. 그리고 3개월 정도 지나자 몸매에도 예쁜 변화가 생겼다. 서울에 거주하는 k씨의 가족도 같이 복용하였는데 아버지는 전립선으로 밤마다 화장실을 대여섯번씩 다니셨다. 그런데 이제는 잘 무시고 아침에 한번으로 줄었다고 자랑하신다. 어머니는 요실금이 심해 옷에 줄줄 흘리셨는데 복용 후 속옷에 냄새도 나지 않고 몸도 회복되어 활기를 찾으셨다. 얼굴의 많은 여드름 때문에 이비누, 저비누를 써보고 한약까지 먹던 조카의 여드름도 사라졌다.

유스풀 유는 남녀 모두가 복용할 수 있으며 부부가 같이 드시면 더욱 좋다.


피부의 체질 자체를 개선하는 먹는 스킨케어‘유스풀 유’는 생활건강 전문 쇼핑 코리아데일리 핫딜 http://hotdeal.koreadaily.com에서 만나보실 수 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