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다시 보는 '한국 전통무용 명인' 한영숙

후학들 21일 문화원서 공연

LA한국문화원(원장 김영산)은 한영숙춤보존회 미국 남가주 지회(회장 김응화)와 한국 전통 무용의 큰 뿌리 한영숙선생의 춤을 기리는 행사를 마련한다.

'벽사(碧史) 한영숙의 춤을 기리며'라는 타이틀로 선보이는 공연은 21일(금) 오후 7시 30분 LA한국문화원 3층 아리홀에서 열린다.

이번 공연은 고(故) 한영숙 선생의 제자로 한국 전통 무용을 미국내 타 커뮤니티에 알리기 위해 활발하게 활동해 온 '한영숙춤 보존회 미국 남가주지회' 김응화 회장(사진)과 한영숙 춤 보존회 회원들이 고인의 춤과 그의 철학을 기리고자 마련했다.

한영숙 선생(1920~1989)은 근대 춤의 아버지라 불리우는 한성준의 손녀로 태어나 할아버지를 따라 13세부터 춤을 배워 승무, 검무, 살풀이, 바라춤, 태평무, 한량무, 학춤 등을 계승했다. 생전 활발한 후진 양성으로 한국 전통 춤 재 정립에 심혈을 기울인 그는 한국전통춤의 사군자라고 불리우는 학무(매), 태평무(난), 살풀이(국), 승무(죽) 등을 발전시켜오며 한국무용사의 중요한 획을 그은 명인. 전통 무용 가운데 승무와 학춤으로 중요무형문화재 예능보유자로 지정된 바 있다.

어린 시절부터 한영숙 선생의 전수자로 춤을 배우기 시작된 김응화 회장은 미국에 와서는 후세들에게 우리 전통의 춤을 교육시켜 왔다. 한국 전통 무용의 발전과 전파를 위해 타 커뮤니티 행사에 활발하게 참여, 한국 전통 무용을 공연해 온 김응화 회장은 이번 공연에서 보존회 회원들과 함께 한국춤의 매난국죽, 사군자를 모두 선보인다.

김회장은 "한영숙 선생 특유의 절제를 한국 춤의 독특한 특징인 정.중.동을 통해 심도있게 보여주는 뜻깊은 무대가 될 이번 공연에 많은 한인이 관람해 줄 것"을 기대한다.

한편 이번 공연을 축하하기 위해 김응화 무용단 단원들이 무대에 올라 태평성대, 아리랑, 삼고무 등의 축하 공연도 펼친다.

공연 관람은 무료이나 예약을 해야한다.

▶주소: 5505 Wilshire Bl. LA

▶문의: (323) 936-3015 www.kccla.org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