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하루 300명 등반 제한…이달 31일까지 신청해야

요세미티 하프돔

요세미티 하프돔 등반 로터리 추첨이 이번달말로 마감된다.

지난해 요세미티 국립공원의 방문객 수는 368만7117명. 그만큼 요세미티는 전국에서도 손꼽히는 관광지다. 그 중에서도 하프돔은 누구나 한번쯤 올라보고 싶어하는 코스. 17마일의 하프돔 코스 중 마지막 400피트는 금속소재로 만든 케이블을 잡고 올라야 한다. 공원 내 최상의 뷰를 볼 수 있는 장소 중 한 곳인 만큼 찾는 이들도 많다. 하지만 인기가 많다고 누구나 오를 수 있는 것은 아니다. 하프돔은 자연 보호차원에서 하루 방문객 수를 300명으로 제한하고 있기 때문이다. 정상까지 오를 수 있는 인원은 하루 300명에 불과하다는 얘기다. 때문에 매년 정상에 오를 수 있는 케이블 사용 허가는 로터리를 통해 추첨한다. 올해도 3월 말까지 신청을 마감한다. 온라인(Recreation.gov)으로 신청시 4.50달러, 전화(877-444-6777)로 신청시 6.50달러를 내야한다. 당첨 여부는 4월 중순에 발표하게 되는데 당첨되면 8달러를 더 지불하게 된다.

만약 당첨되지 않았다 해도 운이 좋으면 올라갈 수 있는 기회를 잡을 수 있다. 공원 측은 300명 중 250명은 로터리를 통해, 50명은 하이킹 시즌내에 배분한다. 하지만 마지막 400피트 정상까지 올라갈 필요 없다면 허가증을 받을 필요는 없다.

오수연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