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초강력 진통제 후폭풍..10배 진통효과 ‘마약성’ 분류

FDA 지난해 승인
법조계·의학계·시민단체 “약물중독 이끈다” 반발


내달부터 기존 진통제보다 훨씬 강력한 처방용 진통제가 유통될 것으로 예정된 가운데 반발 움직임이 커지고 있다.

대상은 ‘조하이드로(Zohydro)’라는 진통제로 지난해 10월 미 식품의약청(FDA)의 승인, 내달 유통을 앞두고 있다.

FDA는 당시 승인을 발표하면서도 중독이나 과다복용의 위험 등 부작용이 있다고 인정하기도 했다.

FDA는 그러나 환자의 고통을 줄이기 위해 의사의 판단 하에 사용할 수 있다고 덧붙였었다.

그러나 약의 주성분이 FDA에서도 마약성 진통제로 분류, 규제를 강화한 ‘하이드로코돈(Hydrocodone)’인데다 이미 유사약물로 인한 중독 및 과다복용으로 인한 사망 사례가 있어 논란이 되고 있다.

특히 진통제 중독자 중엔 알약을 먹는데 그치지 않고, 가루 형태로 물에 녹인 후 주사기로 혈관에 직접 투여, 즉각적인 환각 효과를 즐긴 사례도 있었다.
약물 중독환자는 이 ‘진통제’를 구하지 못하면, 결국 헤로인 등 실제 마약에 손대 마약중독에 빠질 위험성이 20배 가량 커진다고 지적됐다.
의료계·소비자 단체 연합은 조하이드로의 유통을 재고려할 것을 요구하는 서한을 FDA에 보냈으며, 앞서 지난해 12월 전국의 29개 주 검찰총장도 FDA에 유사한 서한을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한 의사는 CNN를 통해 “이 약물이 유통되면 많은 사람들을 죽음으로 몰 것”이라며 “유통을 막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방 질병통제관리센터(CDC)에 따르면 1999년 이후 10년간 처방 진통제 과다 복용으로 인한 사망은 4배 이상 증가했다.

정강은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