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60초동안의 짜릿한 공포…공포지수 최상의 롤러코스터

최고속도 85마일의 골리앗
90도로 떨어지는 액셀러레이터

지루한 일상을 탈피해 짜릿한 스릴을 느끼고 싶다면 오랜만에 테마파크를 찾아보는 것은 어떨까. 가족과 또는 연인과 함께 신나게 놀이기구를 타며 소리도 마음껏 지르며 스트레스를 풀어보는 것도 좋을 것이다.

물론 놀이기구에도 난이도가 있는데 이번에는 테마파크마다 강심장 고객들을 위해 마련해 놓은 공포 최고 등급의 롤러코스터를 소개한다.

◆골리앗(식스플래그 매직 마운틴)

식스플래그에서 빼놓을 수 없는 놀이기구는 이름처럼 위엄있는 골리앗. 인근 지역에 있는 놀이기구 중 가장 높고 가장 빠른 롤러코스터 중 하나다. 최대 경사는 61도에 최고 높이는 255피트다. 최고속도는 85마일까지 올라간다. 코스는 나선형 하강과 180도 방향전환, 무중력을 느낄 수 있는 코스까지 잠시도 긴장감을 놓을 수 없도록 구성되어 있어 스릴도 다양하게 느낄 수 있다. 식스플래그에는 이외에도 그린랜턴, X2, 타추 등이 무서운 놀이기구로 손꼽힌다.

◆액셀러레이터(넛츠베리 팜)

1분간의 짜릿한 공포. 넛츠베리팜에 있는 액셀러레이터의 최고 속도는 82마일. 이 기구는 최고점인 205피트까지 올라갔다가 바로 90도 각도로 떨어지는 게 특징이다. 총 62초가 소요되는데 공포지수 0~10을 기준으로 했을 때 9 정도다. 넛츠에는 페럴러스 플런지, 부메랑, 고스트 라이더, 실버불릿 등 스릴 넘치는 놀이기구에 포함되어 있다.

◆타워 오브 테러(디즈니 랜드 어드벤처)

가족들을 위한 최고의 파크인 만큼 다른 테마파크에 비해 무서운 놀이기구보다는 어린이들을 위한 강도 낮은 놀이기구가 많은 편이다.

그래도 그 중에서 굳이 꼽는다면 타워 오브 테러와 캘리포니아 스크리밍 정도다. 공포지수는 각각 7 정도다. 타워 오브 테러는 엘리베이터가 갑자기 추락하는 공포를 느낄 수 있게 설계된 놀이기구로 199피트의 높이의 빌딩에서 갑자기 떨어진다.

오수연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