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영국에서 80만년 전 사람 발자국 발견

발자국 크기 현생인류와 비슷

영국 남동부 지역에서 최소한 80만년 전 인류가 남긴 것으로 추정되는 발자국이 발견됐다.

영국 일간지 가디언은 7일 국립자연사박물관과 런던대 등 공동 연구팀이 노퍽 지방의 소읍 헤이즈버러의 해변에서 선사 시대 인류가 남긴 발자국 50여개를 발견했다고 보도했다.

발자국의 주인공은 어른과 아이들로 구성된 소집단으로 매머드 하마 코뿔소 등이 풀을 뜯던 시기에 이 해변 갯벌에 발을 디딘 것으로 추측된다. 어른 발자국은 현생 인류와 큰 차이가 없었다.

연구팀은 현생 인류와 큰 차이가 없는 발자국 크기와 깊이 등을 분석 결과 이들의 키가 90cm부터 170c까지 다양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전했으며 발자국이 생긴 시기는 85만 년 전 또는 95만 년 전으로 추정했다.

이번 발자국은 바닷가 모래 밑에 묻혀 있다 지난해 5월 폭풍으로 해변 모래가 씻겨 내려가면서 발견됐는데 아프리카 바깥에서 발견된 인간 발자국 중에서 가장 오래된 것이다. 지구에서 가장 오래된 인간의 발자국은 탄자니아에서 발견된 것으로 350만년 전 것으로 추정된다.

신복례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