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새크라멘토 강우량 역대 최저

지난해 6.19인치 불과… 피해 이어질 듯

최근 가주수자원국이 심각한 가뭄으로 인한 단수제 시행을 발표하는 등 대책 마련에 나선 가운데 전형적으로 매년 평균 19인치의 강우량을 보이던 새크라멘토 지역에 지난해 불과 6.13인치의 비가 내린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1976년 기록한 6.69인치보다 낮은 수치로 역대 최저 수준이다. (표 참조)
국립 기후 데이터 센터(National Climatic Data Center)에 따르면 이같은 가뭄 여파로 올해에는 건조한 날씨가 이어질 전망이며 더 많은 산불이 발생할 수도 있어 대책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농업용수 공급이 전면 중단됨에 따라 당분간 농산물 생산자들도 어려움을 겪을 전망이며 이에 따라 채소가격 인상도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새크라멘토 지역의 역대 최고 강우량은 지난 1983년의 37.65인치이다.



홍상호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