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곽노은과 함께 떠나는 유럽여행

독일인의 진정한 참회, 베를린<1>

베를린은 숱한 전쟁과 분단의 아픔을 가진 독일연방공화국의 수도이다.
13세기 초 처음 등장한 도시 베를린은 1701년 프로이센 왕국의 수도로 지명된다. 후에 비스마르크가 이끄는 프로이센이 독일을 통일하면서 독일제국의 수도가 되었으며, 제1차 세계대전의 개전과 패전, 히틀러의 집권과 몰락을 목격하기도 했다.
1945년 나치 독일이 항복하자 베를린은 미국, 영국, 프랑스, 소련의 군대가 분할 통치하게 된다. 이로써 동베를린은 동독의 수도가 되었지만, 서독은 서베를린이 아닌 본(Bonn)으로 수도를 택했다. 독일이 동독과 서독으로 분단된 후 다시 통일이 이루어지기까지는 45년의 세월이 걸렸다.

그동안 동독과 서독을 이어주는 유일한 통로는 체크포인트 찰리(Checkpoint Charlie)였다. 한국의 판문점 같은 검문소로 베를린 시내 중앙에 위치해 있었다. 냉전이 최고조에 달했을 때는 소련과 미국의 탱크가 대치했던 매우 위험하고 중요한 구역이다.

이곳에서는 동독에서 서독으로 넘어오려는 동독인들의 수많은 탈출시도가 있었다. 그중에서 가장 유명한 사건은 1962년에 있었던 페터 페흐터(Peter Fechter) 사건이다.

18세의 소년 페터는 베를린 장벽을 넘다 동독경비병의 총을 맞고 피를 흘린 채 죽어 갔다. 분단의 아픔은 깊었지만 독일교회에서 기도하는 모임이 생기기 시작한 것은 다행스러운 일이었다. 라이프치히(니콜라이 교회)에서는 크리스티안 퓌러 목사가 이끄는 ‘월요평화기도회’도 탄생했다. 간절한 기도의 응답인가? 1989년 11월 9일 드디어 베를린 장벽이 무너졌다.

체크포인트 찰리는 1990년 10월 3일 독일의 통일이 선포되며 공식적으로 문을 닫는다. 현재는 남아 있는 검문소 부스와 바로 옆으로 개인 박물관인 장벽 박물관이 있다.

이 박물관에는 동독 탈출을 위해 목숨을 걸고 국경을 넘었던 사람들의 비극적인 이야기들이 실제 사용했던 장비들과 함께 잘 전시돼 있다. 그동안 많은 동독인들이 장벽을 넘어 탈출에 성공하기도 했지만 1303명은 동독의 국가보안부(Stasi) 또는 소련의 국가보안위원회(KGB)에 의해 살해됐다. 이 숫자는 베를린 장벽과 발트해를 통한 탈출을 모두 포함한 것이다.

체크포인트 찰리 가까운 곳에는 허물어진 베를린 장벽들이 방치된 채로 많이 서 있었다. 세계의 독재자들을 그려 놓은 벽에는 노란얼굴 빨간코의 김정일(Kim Jong IL)의 모습이 보였다. 이름만 Kim Jong-Un으로 바꾸어 놓는다면 이 그림은 영락없는 김정은의 얼굴이다. 미국 유명 검색 사이트인 어바웃닷컴은 김정은을 ‘2013년 아시아 최악의 독재자’로 선정했다.

독일 분단 시절 동독 지역에 속했던 유명한 건물로는 ‘베를린 마리엔 교회’와 ‘베를린 TV 탑’이 있다.
마리엔 교회는 13세기부터 역사서에 등장하는 교회로 종교개혁가 마티 루터의 동상이 있는 곳이다. 베를린 TV 탑은 368m(1207 피트)의 높이로 독일에서는 가장 높은 건축물이다.

니더키르히너 거리에 다다르니 ‘테러의 토포그래피 박물관(Topography des Terror)’이 나온다. 베를린의 현대사(나치 집권, 전쟁, 분단, 통일 등)에 대한 자료들이 많은 사진과 설명을 곁들여 공개해 놓은 훌륭한 박물관이다. 이곳은 진실된 역사를 배우려고 독일의 김나지움(고등학교) 등에서 견학을 많이 오는 곳이기도 하다.

전시관 안에는 나치에 희생되는 유대인들의 사진과 영국군에 붙잡힌 여자 나치 친위대의 모습, 오스트리아의 잘츠부르크에서 무솔리니와 히틀러를 맞이하는 나치 장교들의 모습이 보인다.

나치 친위대(SS Men)와 보안 경찰(Sicherheitspolizei)의 지원(Aid)을 호소하는 포스터, 단체 사진을 찍으며 즐거워하는 나치 친위대와 여자 보조원(SS-Maids)들, 노이엔감메 강제수용소(Neuengamme Concentration Camp)의 크리스마스 파티 장면, 유고슬라비아의 베오그라드(Belgrade) 근처에서 확인사살을 하고 있는 나치 지휘관의 모습, 연합군에 붙잡힌 독일의 무장친위대(Waffen SS)의 모습(1945년 5월), 미군 장교를 열렬히 환영하는 프랑스 쉬르멕(Schirmeck, Alsace) 시민들의 모습도 보인다.

전시관 컴퓨터를 통해서는 베를린 현대사의 모든 정보를 자세히 볼 수 있다. 밖으로 나오니 옛날 그 상태 그대로 남아 있는 베를린 장벽을 볼 수 있었다. 군데군데 낙서와 철근이 튀어나온 장벽의 모습은 어두웠던 지난날의 과거를 돌아보게 한다.

글, 사진=곽노은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