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보철물의 수명은 얼마나 될까?

치아건강 칼럼
홍동수 타이슨스코너 유디치과 원장

충치 치료 후 치아를 때우거나 씌우는 재료를 보철물이라고 부른다. 그런데 이 보철물은 얼마나 오래 쓸 수 있는 것일까?

환자분들의 충치를 진단하고 나면 “예전에 금으로 떼운 곳인데 왜 충치가 생기는 거죠?”라고 묻는 분들이 많다. 한 번 치료하고 나면 그 것은 평생 다시 치료할 일이 없다고 생각하는 경우다. 반대로 “예전에 씌운 치아가 있는데 몇 년 마다 바꿔줘야 하나요?”라고 질문하는 분들도 많다. 보철물을 일정한 주기로 교체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경우다.

두 경우 모두 잘못 알고 계신 것이다. 보철물은 영구적이지도 않고, 반대로 일정한 교체 주기가 정해져 있는 것도 아니다.

아무리 정교하게 제작된 보철물이라도 치아와 접착되는 경계부위에는 미세한 틈이 존재할 수 밖에 없다. 이 미세한 틈으로 박테리아나 플라그가 끼는데, 이를 잘 제거하지 못하면 틈새를 통해 치아 속으로 충치가 진행될 수 있다. 틈새로 충치가 진행되면 접착제가 점점 녹아서 보철물이 아예 떨어지기도 한다.

따러서 보철물이 있는 치아는 충치에 더 취약하다고 생각하고 각별히 주의해서 관리해야 한다. 잇솔질을 꼼꼼히 하는 것은 기본이고, 치실 사용도 매우 적극적으로 해야 한다. 그리고 정기적으로 스케일링을 해서 보철물 주변의 치석을 깨끗히 제거해주어야 한다. 이렇게 잘 관리한다면 보철물을 오랫동안 문제없이 잘 사용할 수 있다.
결국 보철물의 수명도 치아를 얼마나 깨끗하게 관리하느냐에 따라 결정되는 것이다. 철저한 관리와 함께 또 하나 중요한 점은 정기적인 검진이다. 문제가 발생하더라도 정기 검진을 통해 조기에 발견하면 간단하게 보철물을 교체하여 치아의 수명을 연장할 수 있다. 게다가 보철물에 문제가 생겨 의사와 환자 간에 분쟁이 생기는 겨우에도 정기 검진을 꾸준히 받았다면 환자에게 굉장히 유리할 수 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