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아시안 과체중 가장 적다.. 고혈압 콜레스테롤은 타인종과 유사

미주 아시안들이 타인종에 비해 과체중 비율은 적었지만 고혈압과 콜레스테롤은 큰 차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방질병통제센터(CDC)가 15일 발표한 전국건강영양검진 보고서에 따르면 한인을 포함한 아시안 성인의 38%가 과체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통상 BMI(체질량지수)가 25이상인 경우 과체중으로 분류한다. 이에 비해 백인의 66%, 흑인의 76%, 히스패닉의 80%가 각각 과체중으로 확인됐다.
아시안들의 과체중은 다른 인종에 비해 적었지만 각종 성인병의 원인인 고혈압과 콜레스테롤은 비슷한 수준을 보였다.

아시안 중에서 고혈압으로 분류된 경우는 전체의 25.6%로 나타났고 콜레스테롤의 경우 10.3%로 집계됐다. 전체 인종을 기준으로 한 이전 조사에서 고혈압과 콜레스테롤은 각각 전체 인구의 29.1%, 12.89%으로 나타나 인종별로 차이는 크지 않았다.
CDC가 아시안을 대상으로 과체중과 고혈압, 콜레스테롤 등을 조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전까지는 아시안들의 표본이 작아 통계상 의미가 없었다. 2012년 기준 아시안 인구는 미국 전체의 4.9%인 1천540만명으로 지난 2000년부터 2010년까지 10년 간 40%가 증가했다.

한편 이번 조사는 지난 2011년부터 2012년 사이 20세 이상 한인과 중국인, 인도인, 필리핀인, 베트남인, 일본인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박춘호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