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강풍 동반한 눈 폭풍, 꽁꽁 얼었다…볼티모어 일원 평균 6인치 폭설

교통사고·교량 통제 등 피해 잇따라

갑오년 새해 벽두 몰아친 강풍을 동반한 눈 폭풍에 워싱턴-볼티모어 일원의 모든 기능이 멈춰 섰다.

2일 밤부터 내린 눈은 특히 메릴랜드 지역에서는 볼티모어 일원에 집중됐다.
볼티모어 북부지역은 평균 6인치의 적설량을 기록했다. 볼티모어시와 하워드, 하포드, 캐롤 카운티에는 평균 4~6인치, 하포드 카운티 노리스빌은 가장 많은 7.5인치의 폭설이 내렸다.

3일에는 강풍이 하루 종일 이어져 생활불편이 이어졌다.
이날 낮 최고기온은 화씨 19~20도(섭씨 영하 7~8).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이라고 기상청은 밝혔다.

낮에도 시속 30~50 마일의 강풍이 불면서 체감온도는 더욱 떨어졌다.
빙판길 곳곳에서 접촉사고도 이어졌다.

날씨가 춥다 보니 도로에 뿌린 약품이 제 역할을 하지 못했다. 주 고속도로 당국은 보통 화씨 20도 아래로 떨어지면 눈을 녹이는 소금도 제 역할을 하지 못한다고 밝혔다. 언 눈이 강추위 속 곧바로 빙판으로 변하기 일쑤다.

체사피크 베이브리지를 비롯해 메릴랜드 내 주요 교량도 일부 통제됐다.

교통당국은 순간 최대 풍속이 50마일을 초과할 경우 체사픽 베이브리지는 차량 통행을 제한한다. 나이스 브리지와 키 앤 헤이템 브리지는 30~39마일이다.

폭설 속 메릴랜드 내 대부분의 공립학교는 이날 하루 휴교에 들어갔고, BWI 공항을 이용, 북동쪽으로 향하는 항공편의 일부도 지연 또는 취소됐다.

허태준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