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송명희(한국문인협회 워싱턴주지부 회원)

문인 글동산

속 깊은 샘물처럼


샘이 깊으면
물을 많이 퍼내어도
계속 고일 것이다.
사람사이의 신뢰도
속이 깊은 샘이면
조금 덜어내어 버려도
다시 쌓일 것이다.
그러나
물처럼 무심하면
평온하게 고이겠지만
사람의 마음은 유심이라
평탄하게 쌓이지 않는다.
흔들리기도 하고
괴롭기도 하고
원망도 하고
시간도 지나야 한다.
그리고
더욱 굳어지리라
나는 믿는다.
더욱 깊은 샘으로 다시 태어나기를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