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대뉴욕지구 한인목사회 회장에 황동익 목사 선출

부회장 이만호 목사 당선

대뉴욕지구한인목사회 회장에 황동익(뉴비전교회) 목사가 뽑혔다.

뉴욕목사회는 18일 뉴욕순복음연합교회에서 제42회기 정기총회를 열고 부회장이었던 황 목사를 투표 없이 추대 형태로 회장으로 선출했다. 황 목사는 단독 입후보했다.

황 목사는 "같이 연합하고 함께 일하면 많은 열매를 맺게 될 것"이라며 "협력해 선을 이루는 목사회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당선소감을 밝혔다.

이날 선거는 누가 부회장이 되느냐에 관심이 쏠렸다. 기호 1번 김영환(뉴욕효성침례교회).2번 이만호(뉴욕순복음안디옥교회) 목사의 2파전으로 치러졌다.

이 목사가 1차투표에서 출석회원 120명 중 70표를 얻어 49표에 그친 김 목사를 제치고 과반을 넘겨 당선됐다.

이 목사는 소견발표를 통해 "딸 성은이를 잃었을 때 많은 목회자의 도움으로 새 힘을 얻어 일어섰다"면서 "사랑의 빚진 자로서 열심히 섬기겠다"고 밝혔다.

이어 감사 선거에서는 김상태.김진화.김희복 목사가 선출됐다.

이번 선거가 치열하게 펼쳐졌지만 특별선거관리위원회(위원장 최창섭 목사)가 '공정선거를 위한 가이드라인(합의서)'를 만드는 등 노력을 펼쳐 무리 없이 잘 치러졌다는 게 교계의 평가다.

새 회장 황 목사는 고려대 하나님의성회 뉴욕신학교를 졸업하고 동부개혁장로회신학교에서 목회학 석사 RTS(Reformed Theological Seminary)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그는 대뉴욕지구한인교회협의회 회장 뉴욕기독교방송 이사장을 지낸 중진목회자다.



정상교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