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관심끄는 항산화 식품 세포 재생 대사 조절도 골고루 먹어야 '약' 된다

세포에 독성물질인 활성산소가 많아지면 각종 질병에 노출될 위험이 커진다. 요즘 이러한 의학지식 때문에 이를 막아주는 항산화 물질이 들어있는 식품을 섭취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하지만 특정 성분의 섭취에 집중하면 오히려 해가 될 수 있다.

미국 허친슨 암연구소 게리 굿맨 박사팀은 비타민A중 하나인 베타카로틴이 폐암의 위험을 높인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따라서 항산화 성분은 골고루 섭취해야 그 효능을 발휘할 수 있다. 미국 UC버클리대 분자생화학 전공 레스터 팩커 교수는 '항산화 네트워크' 개념을 거론했다.

항산화 네트워크를 이루는 항산화 물질은 비타민C, 비타민E, 코엔자임Q10, 글루타치온, 알파리포산 등이다. 이 물질들이 산화, 재생의 연쇄 반응을 거쳐 세포를 재생시키고 대사를 조절한다. 어느 하나라도 부족하게 되면 다른 성분들의 농도가 함께 떨어지게 된다. 따라서 항산화 식품의 효과를 제대로 보려면 5가지 성분이 든 식품을 골고루 먹어야 한다.

비타민C는 키위, 포도, 레몬과 같은 과일에 많고, 비타민E는 견과류나 기름 종류, 글루타치온은 생선이나 조개류, 알파리포산은 완두콩이나 브로콜리, 감자, 코엔자임Q10은 생선류와 시금치에 많이 함유되어 있다.

무조건 많이 먹는다고 해서 좋은 효과를 볼 수 있는 것은 아니다. 과다 섭취시 오히려 신장에 무리가 오거나 위장 장애를 일으킬 수도 있기 때문에 하루 권장량에 따라 섭취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이은선 객원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