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김인호 '등산 이야기'] 샌디에이고 스톤월 피크(Stonewall Peak, Cuyamaca Mt.)

온화한 날씨에 수려한 자연경관, 등산객 줄이어

쿠야마카 랜초 주립공원(Cuyamaca Rancho State Park)은 '사막 속의 오아시스'로 불릴 만큼 주변의 다른 사막지형과는 판이하게 다른 울창한 숲과 호수를 간직하고 있다. 지역적으로 샌디에이고 동편 내륙에 자리하고 있는 이곳은 온화한 날씨와 수려한 자연경관으로 많은 방문객들이 끊임없이 찾고 있다.

하지만 울창한 수목은 끊임없는 화마에 시달리곤 하는데 수년 전 발생한 줄리안-쿠야마카 산불로 인해 등산로 인근의 많은 수목이 숯덩이로 변한 모습을 지금까지도 볼 수 있다. 자연재해로 부터 자유로울 수는 없겠으나 다시 울창한 수목들이 아늑한 등산로를 만들어 줄 때를 기대해 본다.

이 등산로는 정상에 있는 바위까지 등반할 수 있기 때문에 주립공원의 지형을 거의 360도로 둘러볼 수 있다. 진입로부터 참나무로 덮여있어 등산객들에게 아늑한 그늘을 만들어 주는데 잘 관리된 넓은 등산로는 초보자들도 어렵지 않게 올라갈 수 있다.

등산로를 따라올라 가다 보면 나무 사이로 쿠야마카(Cuyamaca) 호수가 보이고 그 주변으로 참나무, 단풍나무로 덮여있는 광활한 숲이 눈에 들어온다. 정상 밑 부분에서 두 갈래로 길이 나뉘는데 우측길이 정상으로 연결된다.

정상의 바위산에서는 호수를 비롯하여 근처의 지형이 한눈에 들어온다. 초원과 나무숲은 사계절마다 그 색깔이 변하여 봄에는 초록색, 여름에는 노란색, 가을에는 갈색과 회색, 겨울에 눈이 온 때는 하얀색으로 저마다의 아름다움을 뽐낸다.

사과의 도시로 유명한 줄리안(Julian)은 오래전 금광촌으로 형성되었다가 지금은 조용한 휴양지로 각광을 받는 곳이다. 100년이 넘는 건물들이 즐비한 이곳 타운에는 애플파이를 굽는 식당과 기념품점들이 있으므로 꼭 들러 보기를 권한다.

▶가는 길: LA에서 5번 프리웨이 혹은 15번 프리웨이 남쪽방향으로 가다가 78번 하이웨이로 에스콘디도(Escondido)를 거쳐 줄리안(Julian)을 지나 79번 하이웨이로 갈아타면 쿠야마카 주립 공원에 있는 파소 피카소 캠핑장에 도착한다. 다른 방법은 5번 프리웨이로 남하하여 샌디에고 못 미쳐 805번 프리웨이로 갈아타고 다시 8번 프리웨이 동쪽으로 약 34마일을 운전하면 79번 프리웨이를 만나게 된다. 79번 프리웨이에서 내려 좌회전한 후 약 8마일 정도 북상하면 파소 피카초 캠핑장(Paso Picacho Campground)에 도착한다. 캠핑장에 주차를 하고 79번 하이웨이도로 건너편으로 있는 등산로를 따라 올라간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