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화가 박정민 개인전..추억과 기억이 머무는 곳’

18일부터 그레이터 레스턴 아트센터서

워싱턴 DC 활동 박정민(사진) 화가의 듀엣 형식의 개인전이 오는 18일(월)부터 버지니아 레스톤에 위치한 그레이스 그레이터 레스톤 아트 센터에서 열린다.
내년 1월 3일까지 2달간 이어지는 전시회에 ‘Cross The Potomac River’, ‘In The Bus’, ‘Toward The West’ 등 작품 18점이 선보인다.
그는 거리의 보도블록, 커튼의 무늬, 작은 책의 느낌 등 도시 구석구석을 돌아다니며 얻은 기억의 단편에 형태와 질감을 부여, 종이와 천을 찢어 붙인 콜라주 형태의 작품을 그리고 있다.

박 작가는 “일상 생활에서 접하는 세상, 이를 테면 주변 건물이나 길, 집 등을 재조명해서 새로운 공간으로 다시 조합, 자신이 사는 세상을 관객들에게 보여주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다양한 종이와 천을 활용해 찢고 가위질해 이미지화 하는 방법으로 평면화 한 2D와 입체적인 3D의 작품을 망라하고 있다.

박씨는 한국예술종합학교 미술원을 졸업 한 뒤 시카고 미대 회화과 학사, 뉴욕 플랫 인스티튜트 회화과(석사)를 수석 졸업했다.
뉴욕 샤샤마 입주작가, 한국 현대미술대전 회화부분 입선 등을 수상했다.
오프닝 리셉션은 11월 21일(목) 오후 6시~오후 8시.
▷문의: 347-583-4693
▷장소: 12001 Market St., #103, Reston, VA 20190
허태준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