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건강칼럼] 치아 균열증 초기에 치료해야

곽경환/연세곽경환 치과 원장

LA에 사는 K 씨는 심한 치통으로 고생하다가 내원 하였다. 사연인 즉 몇달 전부터 오른 쪽 아래 어금니 부위에 시큰거리는 것으로 부터 증상이 시작되었는데 점차 심해지면서 가끔 아팠다. 자연히 한쪽으로만 씹게 되니 점점 불편해져서 그동안 다니던 치과에 가보았는데 아무 증상이 없다는 검사 결과를 들었다. K씨는 불편한데 왜 이렇지, 시간이 지나면 낫겠지 라고 생각하며 지내다가 며칠전부터 극심한 통증으로 진행되자 주위의 권유로 병원에 내원하게 된 것이다.

이런 경우 가장 의심해 보아야 할 것이 바로 치아균열증후군이다, 즉 치아에 금(crarck)이 간 것이다. 불행하게도 치아에 금이 간 경우는 치료 결과가 아주 좋지않다. 신경치료를 하고 크라운을 씌워놓아도 균열이 서서히 진행되어 결국 치아를 빼야하는 경우가 많다.

치아에 금이 가는 치아균열증후군은 40세 이상 장년기에 접어들면 누구에게나 해당될 수 있다. 치아에 균열이 생기는 이유는 여러가지가 있을 수 있는데 딱딱하거나 질긴 음식을 좋아 하거나, 마주 닿는 치아가 금속이나 도자기로 된 크라운으로 씌워져 있는 경우, 치아에 큰 충전물이 있는 경우, 그리고 자연치아라 할지라도 교합관계( 윗니와 아랬니의 맞물림 관계)가 치아에 지속적인 충격을 가하도록 배열된 경우에는 시간이 지나면서 서서히 균열이 진행될 수 있다. 따라서 정기적인 치과 검진시 담당 의사가 아주 꼼꼼하게 세밀히 검진을 해야만 발견할 수 있다. 음식을 먹을 때 시큰거리거나, 가벼운 통증 또는 찌릿찌릿 한 느낌으로 인하여 그 곳으로 음식이 잘 안가는데 충치도 없고, 이가 흔들리지도 않고 특히 X-Ray 검사에서도 정상으로 나오는 경우는 치아균열증후군을 의심해 볼 수 있다.

증상이 아직은 참을 만하니 더 기다려 보자고 생각하고 계속 방치하면 결국 치아를 빼게 된다. 치아 균열증의 초기 단계에서는 교합조정이나, 신경치료 후 크라운을 씌워 놓으면 치아를 오래 보존할 수 있다. 따라서 정기적인 치과검진은 매우 중요하다. 시기적절한 치료가 이루어 지지 않았을 때 살릴 수도 있는 치아를 빼게 되는 경우가 있으므로 정기적인 검진과 조금만 이상이 있어도 간과 하지 말고 평소에 신뢰하는 주치의 선생님과 상의 할 것을 권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