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화요’… SF AAM ‘조선왕조, 잔치를 열다’ 전시회 VIP 행사서 호평

한국 전통 소주, 세계화 나섰다”

한국의 전통 소주 ‘화요’가 샌프란시스코 아시안아트뮤지엄에서 세계화 가능성을 점쳤다.

지난달 25일부터 내년 1월12일까지 ‘조선왕조, 잔치를 열다’ 전시를 펼치고 있는 SF AAM에서 30일 열린 VIP 행사에서 화요가 큰 인기를 끌었다.

‘불로써 다스려진 존귀한 술’이라는 뜻을 가진 화요는 한국 음식 문화 세계화 선두주자로 지난 50여년간 도자기 명가 ‘광주요’를 이끌어온 조태권 회장이 ‘그릇과 음식, 술은 한 몸’이라는 철학으로 지난 2003년 런칭한 순 한국식 증류 소주다.

지하 암반수와 여주미·이천미로 빚은 술로 17도, 23도, 41도 세 종류로 나뉜다.

일반 관람 시간이 끝난 후부터 뮤지엄 회원·후원자·가족 및 친지 등이 초청돼 삼성홀에서 저녁 만찬과 함께 치러진 이 행사에서는 23도와 41도 두 종류의 화요가 온더 락, 유자 칵테일로 만들어져 선보였다.

만찬 내내 스크린을 통해 이번 전시 물품이 상영됐고 1층 전시장에서는 전시 관람 등이 진행됐다.

내빈들은 기프트샵에서 판매중인 한국 도자기 ‘광주요’에도 큰 관심을 보였다.

이날 행사장을 찾은 홍기한 화요 미주본부 대표는 “한국 술도 칵테일로 만들 수 있다는 것을 타민족들에게 알리고 영국 위스키나 러시아의 보드카처럼 세계적인 명주로 키워내기 위한 발판을 마련하기 위해 행사에 동참했다”라며 “우리 술과 그릇, 한식 문화의 위상이 전세계에 우뚝 설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토르벤 몰러씨(64·버클리)는 “평소 향이 풍부한 와인을 즐겨 마시는데 과일이 아닌 쌀로 만든 한국 술이 이런 맛을 낼 수 있다니 놀랍다”며 “시중에 잘 알려진 다른 보드카와 견주어도 될 만큼 깔끔한 뒷맛과 향이 인상적”이라고 극찬했다.

화요는 전시 기간 SF AAM 내 카페테리아에서 와인, 사케 등과 함께 잔으로 판매된다.


황주영 기자 sonojune@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