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한국 드라마 '나인', 미국서 리메이크

김윤진 프로듀서 참여

한국 케이블 채널의 드라마가 미국에서 리메이크된다.

CJ E&M 계열의 케이블 채널인 tvN 측에 따르면 올해 초 한국에서 방송됐던 드라마 '나인:아홉번의 시간 여행'(사진)은 할리우드의 유명 제작사를 통해 리메이크 된 후 지상파 방송사를 통해 전미 지역에 방송될 예정이다.

지금껏 '내 이름은 김삼순'등 인기리에 방영됐던 한국 드라마를 미국에서 리메이크하려던 시도는 여러번 있었지만, 구체적 결과물을 보게 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배우 이진욱·조윤희 주연의 드라마 '나인:아홉번의 시간 여행'의 리메이크판 제작은 '가십걸' '캐리 다이어리'등 인기리에 방영된 케이블 드라마를 여럿 만들어 온 유력 프로덕션 페이크 엠파이어 엔터테인먼트가 맡게 됐다. 아직 편성이 결정되진 않았지만, 방영은 ABC TV가 유력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번 리메이크 판권 수출에는 배우 김윤진의 역할이 컸던 것으로 전해진다. 이미 '로스트'와 '미스트리스' 등에 출연하며 할리우드 TV 업계 관계자들과도 깊은 친분을 쌓아온 김윤진은 '나인:아홉번의 시간 여행' 리메이크 판권 수출 프로젝트에 기획 프로듀서로 참여해 작품을 알리고 제작사와 협상에 나서는 등 적극적 노력을 펼친 끝에 이같은 성과를 이뤄냈다.

이경민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