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대출 못 갚는 한국교회 많다"

한국에서 대출금을 못 갚는 교회가 5년 사이 10배나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 내 교회의 은행 대출 연체율이 해가 갈수록 늘고 있는 것이다.

기독교 방송 CBS는 한국 금융감독원이 김영주 의원(민주당)에게 제출한 자료를 바탕으로 이와 같이 보도했다.

CBS에 따르면 지난 2008년 한국 교회의 은행대출 연체율은 0.1% 수준에 머물렀지만, 2010년 말 0.89%로 올랐다.

급기야 지난 6월 한국 교회의 은행대출 연체율은 0.97%까지 급등했다.

은행 대출액의 경우 2008년 3조2996억 원이던 대출잔액이 지난 6월 무려 4조5107억 원으로 증가했다. 대출잔액이 36.7%나 늘어난 셈이다.

CBS측은 이러한 현상의 핵심 원인으로 세계경제의 불황으로 인해 교회들의 재정상태가 불안한 가운데 무리한 교회 건축 등으로 부채가 늘어나 연체율이 급증한 것으로 분석했다.

한편 은행 중에서는 수협은행의 교회대출 잔액이 1조5453억 원에 달하면서 한국 내 은행의 교회대출 가운데 약 30%를 차지했다. 교회의 수협은행 대출 연체율은 무려 2.16%였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