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미국에서 가장 큰 대형교회는?

조엘 오스틴 목사 '레이크 우드 교회' 부동의 1위
100위권 내 한인 교회들은 없어…성도 숫자 준 듯

미국에서 가장 규모가 큰 교회는 '레이크 우드 교회(Lakewood church)'인 것으로 조사됐다.

텍사스 주 휴스턴에 위치한 이 교회는 '긍정의 힘'으로 유명한 조엘 오스틴 목사가 이끄는 교회다.

기독교 월간지 '아웃리치 매거진'은 매년 미국내 '100대 대형교회'와 '100대 초고속 성장 교회'를 조사해 발표한다.

조사에 따르면 레이크우드교회는 교인수 4만3500명으로 2007년부터 '100대 대형교회' 순위에서 부동의 1위를 지키고 있다. 이어 조지아주 알파레타 지역 노스포인트미니스트리(앤디 스텐리 목사·3만629명), 일리노이주 사우스 베링턴 지역 윌로우크릭커뮤니티교회(빌 하이벨스 목사·2만5743명)가 뒤를 이었다. 남가주 지역 대형교회인 릭 워렌 목사의 새들백 교회는 6위(2만2055명)를 차지했다.

100위를 차지한 교회는 일리노이주 '더 채플 교회'로 성도 수는 6010명이었다.

한인교회로는 유일하게 남가주사랑의교회가 한때 2006년부터 2010년까지 교인수 8000명대를 유지하며 100위권 내 꾸준히 포함됐었지만 성도 수 감소 탓에 올해도 명단에는 들지 못했다.

100대 급성장 교회 1위에는 솔로몬 킨로치 목사의 '트라이엄프 교회'가 차지했다.

트라이엄프 교회는 지난 1년간 무려 3800명(증가율 49%)의 교인이 늘었다. 이어 사우스캐롤라이나주 뉴스프링스교회, 뉴멕시코주 리거시 교회가 뒤를 이었다. 급성장교회 순위는 교인수 증가와 성장비율 등을 종합한 것이다.

장열 기자 ryan@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