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캐나다 한인교수 에이즈 예방백신 개발

강칠용 캐나다 웨스턴 온타리오대 교수
임상실험 성공…후유증도 전혀 없어

세계적으로 획기적인 에이즈(AIDS·후천성면역결핍증) 예방백신을 개발한 강칠용(사진) 캐나다 웨스턴온타리오대 교수가 임상 실험에 성공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학 신문인 더가제트와 지역 언론에 따르면 강 교수는 최근 자신의 백신(SAV001-H)의 첫 임상 실험을 진행했으나 부작용 없었고, 약효가 있다는 증거를 발견했다.

강 교수는 지난해 3월 식품의약청(FDA)이 에이즈 환자를 대상으로 임상 실험을 허가한 이후 세계 최초로 에이즈(HIV) 바이러스 전체를 사멸시키는 재조합 에이즈 예방 및 치료 백신 SAV001-H를 개발했다.

강 교수는 “이번 실험에서 HIV 양성 환자들에게 백신을 투여한 뒤 부작용 등을 살펴봤는데 전혀 문제가 없었다”며 그러나 “HIV를 막기 위한 약품으로 확정되기 위해서는 아직 몇 단계의 실험이 더 남아 있다”고 설명했다.

경남 하동 태생인 강 교수는 1961년 건국대 동물생명과학대학 축산학과를 졸업한 뒤 66년 캐나다 맥매스터대학에서 석·박사 학위를 받았다.
캐나다 정부와 빌게이츠재단은 한국 수마젠사와 강 교수 연구진이 개발한 이번 에이즈 예방 백신 연구에 80만 달러를 지원했다.

현재 가장 위험한 전염병으로 꼽히는 에이즈 감염자는 지난해 말 현재 3420만 명이다. 감염자는 계속 증가추세지만 완치할 수 있는 치료제도, 막을 수 있는 백신도 아직까지 없다. 의학계가 강 교수팀에 거는 기대가 큰 이유다.

강이종행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