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대자연의 품에서 아늑한 휴식을 꿈꾼다

하늘 아래 작은 천국 ‘아너스 헤븐 리조트 앤 스파’
한인 운영… 최고급 시설 및 음식 갖춰

결실의 계절 가을이다.
눈부신 햇살, 붉게 물들어 가는 가을의 정취를 흠뻑 느끼며 풍요로운 대자연의 품에서 격조와 품격이 있는 아늑한 휴식을 꿈꾼다면. 하늘 아래 작은 천국을 찾아가보자. 바로 뉴욕주 업스테이트 얼스터 카운티에 위치한 사계절 종합휴양지 ‘아너스 헤븐 리조트 앤 스파(Honors Haven Resort & Spa)’다.
아너스 헤븐 리조트를 들어서면 편안함이 느껴진다. 우선 병풍처럼 둘러쳐진 샤완겅크 산(Shawangunk Mountains)의 숨막히는 절경이 한눈에 들어온다. 고향의 산천을 찾은 것처럼 아늑하다.

리조트 곳곳에서 방문객들이 평안함과 풍요로움을 느낄 수 있도록 한 세심한 배려도 눈에 띈다. 리조트 앞에 조성한 소원의 정원(wish garden). 기원과 건강, 즐거움, 풍요, 진실한 사랑, 조화, 지혜 등을 상징하는 각각의 테마들이 조각품으로, 또 아름다운 정원으로 조화를 이루며 관광객들을 맞이한다.

250에이커 부지에 자리잡은 아너스 헤븐 리조트는 한인이 인수한 뒤 수년간의 리모델링을 거쳐 새롭게 단장했다. 최고급 호텔에 버금가는 250개의 고급스러운 객실, 사우나와 마사지 등의 스파, 폭포로 이어지는 멋진 산책로, 아름다운 호수 위에서 즐기는 보트와 낚시, 실내외 테니스장과 수영장, 농구장, 나이트 클럽, 영화관, 칵테일 바, 커피숍 등 편의시설을 두루 갖췄다. 캠프파이어가 밤의 낭만을 더하고 겨울철에는 인공 아이스 스케이트장도 이용할 수 있다.

이곳은 성공한 비즈니스인들을 위한 모임 장소로도 부상하고 있다. 뉴욕 등 북동부 지역과 가깝다 보니 기업체 연수나 한인들의 모임이 잦다. 11개의 고급 컨퍼런스 룸과 넓은 연회 공간을 갖추고 다채로운 이벤트로 친목 도모의 장으로 자리잡았다. 최근에는 교회 단위의 수양회가 활발히 열리고 있다.
리조트 뒤쪽으로는 자연의 풍광을 그대로 담은 9홀 골프 코스도 있다. 세계 3대 골프장 디자이너인 로버트 트렌트 존스 시니어가 설계했다. 명품 리조트에 걸맞은 명품 골프장이다.

아너스 헤븐의 또 다른 즐거움은 맛깔스러운 음식이다. 여행이나 휴식 중 입맛에 맞는 음식을 접할 때 그 여행은 바로 최고가 된다.
맨해튼 5성급 레스토랑의 주방장이 제공하는 품격 높은 요리가 미식가들의 입맛을 사로잡는다. 숙박요금에 아침, 점심, 저녁식사가 모두 포함된다. 플랜에 따라 조정할 수도 있다. 특히 한인들이 많이 이용하다 보니 한국인의 입맛에 맞는 특별식단도 볼 수 있다.


아너스 헤븐측은 “리조트가 도심 생활에 지친 이들을 위한 가족 휴양지, 명상을 통한 재충전의 장소로 이용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9월부터는 리조트 3층에 전문 트레이너가 지도하는 웰니스 센터도 문을 열었다. 자연 속에서 함께 할 수 있는 요가와 타이치, 명상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아너스 헤븐 리조트 인근에는 한인들에게 잘 알려진 또 다른 명소들도 많다. 리조트를 기점으로 다양한 볼거리, 즐길 거리를 만날 수 있다는 점에서 여행지로서는 적격이다. 가장 가까운 곳으로는 미네와소카 스테이트 파크, 얼음 동굴, 샘스 포인트 드와프 파인 릿지, 가을산의 이국적인 정취를 흠뻑 느낄 수 있는 모홍크 산장이 40여분 거리다.

각종 스포츠와 오락 시설들도 접할 수 있다. 몬티첼로 카지노 및 경마장, 1926년에 만들어진 미국 내 가장 오래된 비행장 중의 하나인 워츠보로 경비행장, 어코드 카레이싱, 행글라이딩, 스키장 등이 인근에 위치해 다양한 경험도 할 수 있다.

쇼핑이 필요한 한인들에게는 쇼핑의 천국 우드버리 아울렛이 기다리고 있다.

아너스 헤븐 관계자는 “계절별 테마 이벤트 등 차별화된 맞춤형 고객 서비스와 편안함을 제공하는 사시사철 가족 휴양지로 다가가겠다”고 말했다.

▷문의: 845-210-3111(한인그룹 상담) ▷주소: 1195 Arrowhead Rd., Ellenville, NY 12428 ▷웹사이트: www.honorshaven.com

허태준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