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개스·휴대전화·브레이크 정비'는 필수

오지 운전 때 꼭 챙겨야 할 것

오지를 운전할 때는 평소와는 다른 준비와 마음가짐이 필요하다. 여분의 기름통을 준비해, 기름을 채워놓는 일은 기본이다. 큰 도시에서 멀리 떨어진 시골 마을들은 대체로 기름 값이 비싸다. 오지를 달리는 운전자들 가운데는 “가격이 좀 싼 주유소가 곳 나오겠지”하는 안일한 마음으로 운전하다가 기름이 떨어져 차가 서는 낭패를 경험하는 이들도 있다.

자동차 브레이크 정비도 필수다. 오지에는 굴곡지고, 오르막 내리막 경사가 심한 길이 많다. 자연히 브레이크를 자주 사용하게 되는데, 브레이크가 잘 듣지 않는다면 위험천만한 일이 생길 수 있다.

휴대전화와 예비 배터리도 꼭 챙겨가야 할 물건이다. 예기치 못한 일이 생기면 외부와 손쉽게 연락할 수 있는 수단은 역시 휴대전화이다. 오지는 전파 신호가 약해 휴대전화의 전원이 빨리 닳는 경향이 있다. 예비 배터리가 있어야 이런 문제를 극복할 수 있다.

캘리포니아의 오지를 이어주는 대표적인 도로 가운데 하나인 유에스 루트 395번의 경우 도로는 대체로 잘 닦여 있는 편이다. 유에스 루트라는 도로 지위에서 알 수 있듯 이 도로는 캘리포니아에서 오리건을 경유해 워싱턴까지 이어지는 미국 연방 루트이다. 그러나 워낙 험한 구간이 많다. 캘리포니아 구간에서만도 높이가 8000피트 안팎에 이르는 패스가 다섯 곳이나 된다. 드라이브 때 무엇보다 안전 운전에 우선을 둬야 하는 것이다.

김창엽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