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특정 고혈압 약 복용 여성 유방암 잘 걸린다

10년 이상 먹으면 발병률 250% 높아져

# 위험성 높은 혈압 약 따로 있다=고혈압을 잡아주는 약제는 여러 종류가 있다. 상품명이나 제약회사에 따른 구분이 아니라, 혈압의 상승을 억제하는 생리적 과학적 기전에 따라 혈압 강하제는 서너 가지 종류로 구분된다.

대표적인 것만 꼽아보면 칼슘 채널 차단제, ACE 저해제, 베타 차단제, 이뇨 촉진제 등을 들 수 있다.

프레드 헛친슨 센터의 이번 조사에서 문제로 지목된 혈압 약은 칼슘 채널 차단제이다. 이 약을 복용하는 사람은 대략 고혈압 약 처방을 받는 사람들 가운데 15% 안팎으로 추정된다.

지난 2010년을 기준으로 할 때 미국의 고혈압 약 처방 건수는 약 6억8000만 건이었다. 이 가운데 약 1억 건이 칼슘 채널 차단제였다.

프레드 헛친슨 센터 연구진은 1760여 명의 유방암 환자를 대상으로 이번 조사를 실시했다. 이들 여성의 나이 분포는 55~74세였다. 연구진은 이들을 유방암에 걸리지 않은 여성 850여 명과 비교했다.

그 결과 여러 종류의 혈압 약 가운데 유독 칼슘 채널 차단제를 복용한 여성들 사이에서 유방암 발병이 눈에 띄게 많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 장기 복용 때 악영향 뚜렷해=고혈압 약 복용과 유방암 발생의 인과 관계는 혈압 약을 장기간 복용한 여성 사이에서 뚜렷하게 나타났다. 연구진은 이번 조사에서 일일이 여성들을 면담했다.

여성 환자들의 가족력, 체중변화, 일반 건강 상태 등을 면밀히 살폈다. 또 어떤 혈압 약을 얼마나 오랫동안 복용했는지도 철저히 조사했다. 그 결과 10년 이상, 칼슘 채널 차단제로 알려진 혈압 약을 사용해 온 여성들 사이에서 유방암 발병 빈도가 높다는 사실을 파악했다.

조사 대상 여성들의 유방암은 그 종류가 가장 흔한 것들로, 예를 들면 침윤성이 대부분이었다. 침윤성 유방암은 젖이 흐르는 도관 혹은 소엽으로 불리는 조직에서 흔히 발생하며, 이들이 전체 유방암의 90% 이상을 차지한다.

이번 조사는 칼슘 채널 차단형 고혈압 약이 가장 흔하고 일반적인 형태의 유방암 발병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는 점을 보여준다. 그러나 연구팀은 왜 다른 고혈압 약과는 달리 칼슘 채널 차단제로 불리는 고혈압 약이 유방암 발병 확률을 높이는지는 규명하지 못했다.

다만 일부 전문가들은 칼슘 채널 차단제가 세포의 자연사를 막을 수 있고, 이 경우 자연사하지 못하는 세포들 가운데 일부가 암세포로 변하는 것이 아닌지 추정했다.

이번 조사 결과는 폐경기가 지난 여성들 가운데 고혈압이 문제가 되는 경우라면, 혈압 약 복용 때는 꼭 전문의의 진단을 받는 게 현명하다는 점을 시사해 준다.

이번 조사는 국립 암연구소가 기금을 후원했다.

김창엽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