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반가사유상, 가을에 메트박물관 온다

10월부터 '황금의 나라, 신라'전
문화재청, 반출 제한 결정 번복
신라토기 국보 2점은 계속 불허

한국 문화재청이 국보 제83호 금동미륵보살반가사유상(사진)의 미국 반출 불허 방침을 9일 번복했다.

이에 따라 예정대로 오는 10월 29일부터 내년 2월 23일까지 뉴욕 메트로폴리탄박물관 '황금의 나라, 신라(Silla: Korea's Golden Kingdom)' 전시에서 반가사유상을 만나볼 수 있게 됐다.

앞서 문화재청은 지난달 29일 유물 훼손을 이유로 국립중앙박물관에 반가사유상 등 유물의 '해외 반출 불허' 방침을 통보한 바 있다. 이번 결정으로 반가사유상은 반출이 허가됐으나 기마 인물형 토기(국보 제91호)와 토우 장식 장경호(국보 제195호)는 불허 방침이 유지됐다.

이번 결정은 "우송 시 전시품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겠다"는 메트박물관과 국립중앙박물관 측의 재심 요청을 비롯해 유진룡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직접 나서 변영섭 문화재청장을 설득하는 등 노력으로 이뤄졌다.

토머스 캠벨 메트박물관 관장 또한 지난 1일 국립중앙박물관에 성명서를 보내 "한국 문화의 우수성을 가장 뚜렷하게 보여줄 것으로 기대했던 핵심 전시품(반가사유상)이 소개될 기회를 갖지 못해 실망스럽다"며 "이 유물 없이 전시를 진행할 수 있을 지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문화재청은 반가사유상이 그간 8회에 걸쳐 3000일 정도 국외로 반출된 점으로 미뤄 문화재 훼손 우려가 있다고 판단해 반출을 반대했으나, 이번 전시가 문화 교류 차원에서 갖는 의의가 크다고 판단해 생각을 바꾼 것으로 알려졌다.

반가사유상은 '우리 문화재 3대 걸작'으로 알려져 있다. 높이 약 36.8인치에 구리로 만들어 도금한 이 작품은 명품 자체다. 오는 10월부터 메트박물관 1층 그리스·로마 전시관 바로 옆에 마련될 특별전시관에서 작품을 감상할 수 있다.

이주사랑 기자
jsrlee@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