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곽노은과 함께 떠나는 낭만의 유럽여행 아이슬란드

장엄한 가이저와 굴폭포가 있는 골든 서클

아이슬란드는 만년설과 유럽 최대의 빙하를 확보한 나라다. 지리적으로는 북아메리카 대륙판과 유라시아 대륙판이 만나는 지점에 있다. 덕분에 지각활동이 활발해 화산과 온천이 많고, 폭포는 그 수를 헤아릴 수 없을 정도다.
그 중 유명한 것은 북쪽의 데티폭포, 셀폭포, 하프라길스폭포, 남쪽의 스코가폭포, 하이폭포, 스바르티폭포 등이다. 하지만 아이슬란드에서 가장 유명한 폭포는 굴폭포(Gullfoss)라 말 할 수 있다. 엄청난 수량의 물줄기가 무서운 속도로 떨어지기 때문이다.
골든 서클은 싱벨리어 국립공원, 게이시르 간헐천, 굴폭포로 이어지는 여행 경로를 말한다. 아이슬란드에서는 블루라군과 함께 가장 유명한 여행지로 손꼽히는 곳이다.

싱벨리어 국립공원으로 가는 길에 버스 기사가 목이 마르다고 하면서 차를 세운다. 아이슬란드에서는 냇물이나 호숫물을 그대로 마셔도 된다는 것이 그의 설명이었다. 실제로 내려가 보니 땅 밑에서부터 샘물이 끊임없이 솟구쳐 오르고 있었다. 물맛은 깔끔하고 시원했다.
싱벨리어 국립공원은 세계 최초의 의회가 열린 매우 역사적인 장소다. 930년에 첫 회합을 갖고, 1798년까지 매년 이곳에서 회의를 열었다고 하니 아이슬란드는 벌써 1000년 전부터 의회 민주주의를 시작한 셈이다. 바이킹들은 매년 이곳에 모여 의견을 나누며 국가를 운영해 나갔을 것이다.

싱벨리어(Þingvellir)는 아이슬란드어로 ‘회합을 위한 평원’이라는 뜻이다. 싱벨리어 국립공원은 또한 북아메리카 대륙판과 유라시아 대륙판이 만나는 지점을 확인할 수 있는 곳이기도 하다. 지금도 이곳의 지형은 매년 2cm씩 갈라진 폭이 점점 더 벌어지고 있는데, 이미 오랫동안 벌어져 온 틈은 호숫물이 흐르는 운치 있는 계곡으로 변한 곳도 있다.

기암괴석으로 성벽을 쌓은 것처럼 보이는 곳을 바라보니 트레킹하는 사람들이 개미만큼 작게 보인다.
싱벨리어 국립공원에 처음 교회가 세워진 것은 서기 1000년경. 1015년에는 노르웨이 왕이 교회를 건축할 나무와 교회종을 보내주었다고 한다. 싱벨리어 교회는 1859년 지어졌으며, 교회탑은 1907년에 세워진 것이다. 멀리 보이는 것은 아이슬란드에서 가장 큰 싱발라반(Þingvallavatn) 호수. 싱발라반 호수를 등지고 서 있는 여행자의 모습이 싱그럽다.

스카홀트는 아이슬란드에 기독교가 들어온 이래 약 700년 동안 종교, 문화, 교육의 중심지였다. 스카홀트를 유명하게 만든 사람은 브리뇰프르 스바인손(Bryjolfur Sveinsoon) 주교다. 스바인손 주교는 1000isk 화폐에도 인쇄된 아이슬란드 역사의 매우 중요한 인물이다.

스카홀트 교회(Skalholt Cathedral)로 들어가니 예수님의 형상 제단 벽화와 작은 파이프 오르간, 그리고 특이한 색상의 스테인드글라스가 빛을 발하고 있었다.
스트로퀴르(Strokkur) 가이저는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간헐천(Geyser)이다. 앞에서 보니 유황 냄새가 코를 찌르는 구덩이에서 하얀 김이 모락모락 피어오른다. 매 4~8분 사이에 솟아오르는 유황 수증기는 보통 15~20미터 정도로 솟지만, 그 높이가 어떨 때는 40미터(130 피트)에 이를 때도 있다고 한다. 영어의 일반 명사 가이저(Geyser)가 아이슬란드의 ‘Geysir’에서 따 온 것이다.

간헐천이 위로 솟는 물줄기라면, 폭포는 아래로 떨어지는 물이라 말할 수 있을 것이다. 굴폭포(Gullfoss)는 아이슬란드어로 황금폭포(Golden Falls)를 뜻한다.
맑은 날 32미터 아래로 떨어지는 물줄기가 황금빛으로 보인다고 하여 붙인 이름이다. 한참을 걸어 내려가야 겨우 보이기 시작하는 굴폭포. 흐비타 강을 따라 흐르던 물은 90도 각도 11미터 높이의 폭포가 되었다가 오른쪽으로 꺾여 21미터 높이로 또다시 무섭게 쏟아져 내린다. 평균 유수량은 여름에는 초당 140 m3/s, 홍수 때는 2000m3/s 까지 측정됐다. 이것을 보고 영국의 에너지 기업이 이곳 굴폭포에 수력발전소를 세우려 했다고 한다.

에너지 기업은 수력발전소 건설을 허락하면 50,000.00ikr 의 거금을 주겠다고 굴폭포 땅의 소유자에게 제안했지만 그는 이렇게 거절했다고 한다.
“나는 내 친구를 판매하지 않습니다.”
그러나 결국 에너지 기업이 굴폭포를 차지하게 되는 일이 벌어지게 됐는데 이때 수력발전소를 세울 경우 ‘폭포에 몸을 던지겠다’며 강력하게 저항한 여인이 있었다.

그녀의 이름은 시그리두 토마스도티어. 바로 땅 소유주의 딸이다. 시그리두는 1871년, 브랫홀트라는 곳에서 태어나 굴폭포를 찾는 방문객들에게는 가이드로 폭포로 내려가는 길을 처음으로 개척한 인물이기도 하다. 이때부터 시그리두와 거대 에너지 기업 간의 길고 긴 싸움은 시작됐다.
한 번은 굴폭포에서 레이캬비크까지 장장 75마일(120 킬로미터)의 먼 길을 맨 발로 걷기도 했다. 발바닥은 만신창이가 되었지만 그녀의 숭고한 뜻은 아이슬란드 전 국민에게 전해졌다.

거기에 시그리두의 변호를 맡던 변호사가 대통령에 당선되는 일까지 일어났다. 그가 바로 아이슬란드의 초대 대통령이 된 스베인 비외른손이다. 결국 굴폭포는 아이슬란드 사람들이 자랑스러워 하는 영원한 국가재산이 되었다. 시그리두 토마스도티어의 기념비가 굴폭포 입구에 세워진 것은 매우 당연한 결과다.
굴폭포를 배경으로 음악비디오를 만든 미국의 락밴드, Live의 ‘Heaven’이라는 노래를 소개한다. 흐비타 강 건너에 사는 남자를 사랑하는 한 소녀. 사랑의 메시지가 담긴 돌멩이를 보고 소녀는 강기슭을 거슬러 올라간다. 남자 또한 소녀와 만나기 위해 흐비타 강 하류에서 수영을 시도하지만 강의 물결이 거세다. 마음이 다급한 소녀는 강으로 뛰어들고, 두 사람은 서로를 꼭 껴안은 채 굴폭포로 빨려 들어간다.

www.youtube.com/watch?v=z_nImUzRv0w(뮤직 비디오)

글, 사진: 서정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