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비타민 D 섭취 부족한 사람들 많다

노인들 경우 일상적 동작에 장애 따르기 쉬워

비타민 D는 현대인들이 간과하기 쉬운 필수 영양소 가운데 하나이다. 비타민 D는 햇빛에 노출되면 인체에서 저절로 합성되기 때문에 야외 활동 대신 사무실이나 집안 등 실내에서 보내는 시간이 많은 사람들이 특히 결핍하기 쉬운 영양소이다.

비타민 D의 가장 중요한 역할 가운데 하나는 뼈의 칼슘 흡수를 돕는 것이다. 이는 뒤집어 얘기하면, 칼슘만 충분히 섭취한다고 해서 뼈 건강을 보장할 수 없다는 뜻이다. 비타민 D가 있어야 비로소 칼슘이 원활하게 뼈 생성을 촉진할 수 있는 것이다.

# 노인들은 각별히 신경 써야=비타민 D는 노인들이 특히 섭취에 신경을 써야 할 영양 성분이다. 노인들의 경우 아무래도 집 밖 활동이 적은 반면, 나이가 들어 호르몬 변화 등으로 뼈의 밀도는 낮아지기 쉽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 만 60세 이상 노인들의 경우 90% 이상이 비타민 D 섭취가 충분하지 못하다는 조사 결과도 있다. 비타민 D의 충분한 섭취와 뼈 건강은 노인들의 일상적인 활동에 큰 영향을 줄 수도 있다.

최근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의 한 종합병원에서 노인 1300 여명을 대상으로 최대 6년간 추적 조사를 벌인 결과, 체내 비타민 D 수준이 낮은 노인은 앉았다 일어나거나, 걷는데 불편 혹은 장애가 따를 가능성이 비타민 D 수준이 보통 혹은 그 이상인 노인에 비해 1.7배 가량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65~88세 연령층 762명을 대상으로 한 이 병원의 조사에서 비타민 D의 체내 수준이 보통 혹은 그 이상인 노인 가운데 계단을 오르거나 의자에 앉았다 일어나는데 있어 제한이 따르는 사람은 거의 없었다. 하지만 비타민 D 레벨이 낮은 노인들 가운데는 70%가 일상적인 몸 움직임에 최소한 한 가지 이상의 불편 혹은 장애를 갖고 있었다.

# 햇빛 쪼이거나 음식 통해 섭취할 수 있어=비타민 D의 체내 생성을 위해서는 일광욕이 흔히 권장된다. 일주일에 3차례 안팎, 1회에 5~10분 정도씩만 신체가 햇빛에 노출돼도 적정한 양의 비타민D가 생성될 수 있다. 햇빛을 쪼일 때는 자외선이 강한 한낮을 피하는 게 좋다. 팔뚝이나 다리, 혹은 상체 등을 햇빛에 노출시키는 게 무난하다.

일광욕이 여의치 않은 사람이라면, 음식을 통해 비타민 D를 보충할 수도 있다. 비타민 D는 동물성 식품에 많이 함유돼 있는데, 청어나 정어리 같은 생선이 대표적이다. 이 밖에 우유나 달걀, 버터 등에도 비교적 많은 비타민 D가 들어 있다. 말린 표고버섯은 식물 가운데 비타민 D가 많기로 정평이 나 있다. 비타민 D는 뼈 건강을 유지하기 위해 필수지만, 최근 연구에 따르면 암 발생을 억제하고 면역 기능을 강화시키는 등 인체에서 매우 중요한 역할들을 하고 있다.

김창엽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